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정, 은설

정영한 아키텍츠

정영한
사진
윤준환
자료제공
정영한 아키텍츠
진행
이성제 기자
background

도시주택은 거주자가 그 공간에서 어떠한 경험을 하며 기존과 다른 거주성을 획득할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서 시작되어야 하는 작업이다. ‘정, 은설’의 경우, 새로 개발된 단독 주택 용지에서 기능적 시퀀스를 반복하는 주거 공간들과 달리, 물리적 슬럼화가 진행 중인 구도심에서 고유한 사적 가치들을 발견하며 지속적인 거주성을 유지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했다. 여기서 ‘사적 가치’란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빛, 소리, 자연의 변화에 거주자가 반응하며 형성해가는 내밀한 경험적 가치를 뜻한다. 이러한 사적 가치로 충만한 영역은 물리적 경계인 벽을 소거하고 시간의 변화에 따라 거주자가 능동적으로 거주 공간을 조율해갈 수 있는 흐르는 영역으로 구현되었다.

 

부유하는 바닥들

정, 은설의 평면은 우물 정 자(井)를 닮은 9분할로 계획되었다. 이전 작업 9×9실험주택(2013)에서 아홉 개의 비균질적인 영역들이 중심 공간을 향한 평면적 공간구성을 보였다면, 이 주택에서는 9분할 평면이 ‘부유하는 바닥들’로 나뉘고 단면적으로 다른 위계의 조직을 갖게 되었다. 이러한 공간구성을 위해 스틸 구조가 필연적으로 선택되었으며 구조의 부재 단면은 모두 180×180mm로 최소화하였다.

분할된 바닥은 벽 없는 방이 되거나 커다란 계단의 단이 된다. 기능적으로 정의된 영역과 정의되지 않은 가변 영역이 중첩되며 바닥은 부유하는 듯 흐르고 연결된다. 이렇게 하나로 연결된 영역들은 단면적, 평면적으로 곳곳에서 보이드 공간을 생성한다. 이 보이드 공간을 통해 거주자들 간의 시선의 응시와 교차가 입체적으로 발생하고 끊임없는 시선의 대화가 유발되도록 하였다. 거주자의 시선은 최소화한 입면 개구부를 통해 모자이크화 된 외부 풍경의 경험으로 이어져 어느 순간 구도심 경관이 하나로 완성되게 된다.

 

빛 우물

약 45평 규모의 경사지 대지에는 몇 가지 선천적 한계가 있었다. 북측 6m 폭의 전면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맞은편 다세대주택과의 프라이버시 문제, 건물 전면에 면한 도로 외에 대지의 세 면이 주변 건물에 둘러싸여 프라이버시 확보가 쉽지 않은 상황은 계획의 또 다른 단서가 되었다. 건물 입면의 최소화한 개구부와 루버로 구성된 가벽의 설치로 혼재된 주변 상황에 대응하고자 했다.

층수를 감지하기 어려운 다소 폐쇄적인 입면은 다양한 위계로 구성된 공간을 감추며 오히려 내부에 들어섰을 때 개방감을 증폭시켰다. 이 개방감은 남서쪽으로 정직하게 열린 고창과 우물 정 형태의 천창으로 보다 강화되었고 이 장치를 통해 사계절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하늘을 주택 안에서 갖게 되었다. 다양한 창으로 유입한 빛은 깊이가 서로 다른 단면에 의해 형성된 공동에 고여 ‘빛 우물’이 되었다. 이 우물 바닥에 떨어지는 빛의 궤적을 따르다 보면 이 장소만의 고요함에 귀 기울이게 된다.

 

실험주택 2제

정, 은설은 서두에서 언급한 9×9실험주택 작업의 연장선에 놓여 있다. 이전 작업은 가구에 의해 규정된 행위의 영역이 아닌 사용자 스스로가 영역을 정의하고 공간 내외부의 경계를 허물며 원초적 거주의 경험을 찾아가는 개념이었다. 반면 이번 작업은 거주에서 정의될 수 있는 보편적 영역들은 유지된 채 거주 시간의 변화에 따라 거주자 스스로가 영역을 정의하여 사용될 가변의 영역들과 서로 중첩되어 하나의 시퀀스로 연결되었다. 이러한 시퀀스를 통해 외부 환경 변화의 고유성에 주목할 수 있게 되었고 거주자들 간 시선의 응시와 교차 속에서 사적 영역을 능동적으로 조율하는 경험을 통해 또 다른 거주성을 찾도록 했다.

이 같은 개념의 구현은 완성도 높은 다른 건축물이 그러하듯 건축주의 이해와 공감 속에 가능했다. 건축주는 설계부터 시공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려는 건축가의 PM(Project Manager) 역할을 받아들였다. 그 덕분에 1년여의 현장설계와 병행한 시공과정으로 3년 만에 완성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구도심의 도시주택으로서 그 환경의 고유함을 유지해가며 가변화될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가능성에 대해서도 건축주와 관찰하고 기록해 보기로 한 작업이 되었다.

정, 은설 역시 물리적 구축으로서 완결이 아닌 구축 이후 거주자의 능동적 개입의 여지를 둠으로써 거주하기를 통해 완성되어갈 또 다른 실험 프로젝트가 되었다.​ 

 


 


 


 


 


 


 

 

 

 

사용자재 보러가기페인트, 마루

설계

정영한 아키텍츠(정영한)

설계담당

이정렬, 허영환

위치

부산광역시 수영구 무학로 72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152m2

건축면적

90.9m2

연면적

284.72m2

규모

지상 4층

주차

2대

높이

12.82m

건폐율

59.8%

용적률

187.32%

구조

철골조

외부마감

성형 알루미늄 골판넬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친환경 페인트

구조설계

터구조(박병순)

기계,전기설계

조은엔지니어링

시공

드웰링파트너즈+이계준

설계기간

2017. 8. ~ 2018. 12.

시공기간

2018. 12. ~ 2019. 12.

건축주

정슬기, 설윤형

조경

보타닉에이치(김한나)

그래픽

정동준, 김시환

BI 디자인

낭만공작소(최종열)


정영한
정영한은 한양대학교 대학원 건축과를 졸업했다. 2002년 정영한 아키텍츠를 개소하여 현재까지 다양한 실험적인 건축 프로젝트를 모색하고 있다. 2013년부터 장기 기획전시 <최소의 집>의 총괄 기획을 맡아 진행 중에 있다. 2016년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한 <새로운 주거 방식의 조각들: 한국 현대사회의 도시주거>전의 초대작가로 선발되어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에서 전시를 했다. 주요 작품으로 인사동 체화의 풍경(2012)은 2013년 서울시 건축상을, 6×6주택은 2014년 김수근 프리뷰상을 수상했다. 2015년에는 다섯그루 나무로 2015 한국건축가협회 올해의 베스트7 건축상 및 2016 부산다운 건축상을 동시에 받았으며 2018년에는 물 위의 방으로 미국에서 주최하는 아키텍처 마스터프라이즈(AMP)의 주거 부문을 수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