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리버사이드 앱스

조진만건축사사무소

조진만
사진
신경섭
자료제공
조진만건축사사무소
background

역사도시 공주의 구시가지와 신시가지 사이를 관통하는, 척추마냥 가늘고 길게 뻗은 제민천 한편의 협소한 대지에 있다. 금강의 수원이기도 한 제민천 주변은 주택과 유적지, 상점이 어우러져 있다. 이곳은 오랜 기간 생활 하천으로 쓰였다기보다는 시가지 하수도 역할로 방치되어오다 근래 생태 하천 조성사업을 거쳐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는 산책로가 되었다. 최근 상업주의에 기반해 낡은 건물들이 과거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카페로 리모델링되었다. 거기에 더해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뜬금없는 역사가로 만들기가 추진되어 정체불명의 유사 한옥들이 하천변 유적들과 집 사이에 혼재하는 기괴한 도시 풍경을 만들고 있음은 아이러니하다.

인접한 거대한 교회 부지와 낡고 폐쇄적인 민가 군락 사이에서 기형적이라 할 수밖에 없는 형태의 대지는 절반 이상이 폭 3m가 채 되지 않는다. 게다가 일조권과 이격 조건으로 건축을 할 수 있는 면적이 매우 제한적이었다. 엔지니어링 회사를 운영하는 건축주는 개인 업무 공간이자 손님과의 교류를 위한 다목적홀, 그리고 하천 산책객에게 차를 판매하는 카페를 요청했다. 

그늘 한 점 없이 삭막한, 1960~70년대 축조된 주택들의 폐쇄적 담장은 장장 2km에 달하는 길고 좁은 제민천 변의 선형 가로에서 정체불명의 건축들로 채워지는 변화에 대해 작지만 강렬한 한 점의 여백을 만들고자 했다. 상부는 기형적 대지 형태를 가다듬어 하천으로 열린 둥지와 같은 반구형 벽체로 감싸고, 건축의 가장 간단한 요소인 벽체를 구조로 삼아 기능을 상부로 들어 올림으로써 지면을 자유롭게 했다. 2층은 다목적홀로 외부가 훤히 보이는 도시의 창으로 계획했다. 프라이버시가 필요한 3층 업무 공간은 루버를 통해 빛의 깊이를 달리한다. 인접한 가로수의 연속으로 다양한 방식의 목재 마감을 시도했다. 곡면벽 내측부의 거친 미송 콘크리트에서 상부의 목재 스크린을 거쳐 3층 내부의 돔형 천장과 벽을 감싸는 지문 문양의 각재까지, 물성이 연결된다. 같은 나무라도 사용에 따라 때로는 거칠게, 혹은 부드럽고 연약하게 공간의 느낌을 규정한다. 

고대의 바실리카 건축을 닮은 앱스 형태는 주변의 봉황산, 일락산, 열미산, 월성산으로 둘러싸인 분지에서 또 다른 암반 봉우리처럼 자연스레 조화된 풍경을 만든다. 리버사이드 앱스는 하천변 보행공간에 상업과 공공이 입체적으로 만나는 경관의 조화 속에서 새로운 방식을 구현하고자 했다.​ 

 

 

상부는 대지의 형태를 가다듬어 하천으로 열린 반구형 벽체로 감쌌다.

 

2층은 다목적홀로 외부가 훤히 보이는 도시의 창으로 계획했다.

 

 

인접 가로수의 연속으로 다양한 방식의 목재 마감을 시도했다.

 

설계

조진만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이민기

위치

충청남도 공주시 제민천1길 55

용도

카페, 사무실

대지면적

82.6m2

건축면적

49.1m2

연면적

124.4m2

규모

지상 3층

높이

11.4m

건폐율

59.4%

용적률

150.6%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목재, 유리

내부마감

자작나무 합판, 자작나무 각재

구조설계

터구조

기계,전기설계

지엠엔지니어링

시공

전우건

설계기간

2015. 8. ~ 2016. 7.

시공기간

2016. 8. ~ 2017. 6.

건축주

양지엔지니어링


조진만
2013년 서울과 베이징에서 설립된 조진만건축사사무소의 대표로 한국과 네덜란드 건축사이며 현재 서울시 공공건축가와 한양대학교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한양대학교와 칭화대학교에서 수학했다. 2002년부터 2012년까지 이로재와 네덜란드의 OMA를 거치며 유럽과 아시아 여러 국가의 다양한 문화적 배경 속에서 폭넓은 프로젝트들을 수행했다. 다락 옥수, 낙원상가 공용 공간 개선 설계, 창신동 채석장 전망대 등의 프로젝트를 최근 진행했다. 젊은건축가상, 서울시 건축상,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김수근 프리뷰상 등을 수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