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설계공모 10년, 공공건축 30선] 문화비축기지

허서구건축사사무소 + 알오에이 아키텍츠

허서구
사진
남궁선
자료제공
허서구건축사사무소, 알오에이 아키텍츠
진행
윤예림, 김지아, 박지윤, 유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설계공모 제도가 「건축서비스산업 진흥법」 제정으로 변곡점을 맞았다면 그로부터 10년이 흘렀다. 그사이 제도는 고치고, 더하기를 계속하며 내달렸고 설계공모가 낳은 수많은 당선작이 우리 주변을 채웠다. 좋은 공공건축을 표방하며 각자의 시간과 장소에서 고군분투한 이들을 한자리에 펼쳐놓는다면 무엇이 보일까? 편집부는 지난 10년 동안 설계공모를 통해 지어진 공공건축물 중 건축계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은 30 작업을 선정했다. 당선안과 준공 사진을 나란히 살피고 당선 건축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30 작업의 선정에는 수상 이력을 우선적으로 참조했으며 다양한 사례를 비교해볼 수 있도록 공모의 종류와 연도, 발주처, 용도 등을 고려해 가능한 한 고르게 안배했다. 다만 공공주택의 경우 규모나 프로그램 성격 면에서 다른 용도와 구별되는 점이 많아 이번 특집에서는 제외했다. 설계공모의 기획부터 심사, 당선과 그 이후까지, 좋은 공공건축으로 향해가는 과정에서 디딤돌은 무엇이고 걸림돌은 무엇이었는지. 설계공모 제도의 한가운데에서 그 면면을 목도했을 이들의 증언이 이다음의 10년을 위한 방향키를 쥐어주기를 기대한다.

  

©Heo Seogoo + RoA architects 

 

©Namgoong Sun

 

Q1: 공모부터 준공까지, 프로젝트의 주요한 과제는 무엇이었나? 프로젝트가 선취한 지점과 이를 가능케 한 요인은 무엇인가?

A1: 공간의 기억에 주목한 ‘건축의 고고학’, 건축을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고자 하는 ‘시간의 건축’, 동시에 땅의 잠재력을 가장 단순한 방식을 통해 되살리는 ‘장소의 건축’으로서 긍정적인 평을 얻었다. 과도한 설계를 자제하면서 땅이 지닌 고유한 지형의 잠재력을 최대로 이끌어냈다. 초기 기획에서 시공의 디테일까지 일관된 비전이 구현되면서 최근 공공건축물로서 보기 드물게 높은 완성도를 구현했다. 공모전 기획에서부터 운영, 그리고 당선안이 구현되도록 자문회의 등을 조율한 총괄계획가, 시행주체인 서울시를 포함한 여러 주체들의 협력이 있었으며, 시공의 전 과정을 통해 설계자의 능동적이고 자발적인 적극적 참여를 통해 끊임없는 의견 개진 및 반영이 가능했던 점이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결과를 끌어냈다.  

 

 

Q2: 현재 우리나라의 설계공모 제도에 제언을 하자면?​​ 

A2: “오심도 경기의 일부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스포츠 경기에서 회자되는 말처럼, 설계공모에서 가끔씩 발생하는 오심도 우리는 받아들여야 한다. 다만, 지켜보는 다수의 눈이 없다는 것이 스포츠 경기와 크게 다르다. 논란이나 진행상의 어려움이 있더라도, 전면적인 심사 과정의 공개를 통해 공론이 이루어져야 한다. (글 허서구 / 진행 윤예림 기자)

 

2014 국제 일반설계공모

설계  

허서구+알오에이 아키텍츠

위치  

서울시 마포구 증산로 87

용도 
문화 및 집회시설

연면적  

8,100

설계비  

예산 – 15.9억 원 / 실제 – 20억 원

공사비  

예산 – 282.91억 원 / 실제 – 326.6억 원

공모연도 

2014. 8.

완공연도 

2017. 9.

발주처  

서울시

수상  

한국건축가협회상(2018), 아시아건축사협의회 건축상(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본상(2019), 서울특별시 건축상 대상(2019)​​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허서구+알오에이 아키텍츠

위치

서울시 마포구 증산로 87

용도

문화 및 집회시설

연면적

8,100m²

공사비

예산 – 282.91억 원 / 실제 – 326.6억 원

건축주

서울시

완공연도

2017. 9.

설계비

예산 – 15.9억 원 / 실제 – 20억 원

공모연도

2014. 8.


허서구
알오에이 아키텍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