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오래된 것을 수선하여 산다는 것 '대영빌라 220'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조경빈
사진
노경(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진행
최은화 기자
background

 

오래된 것을 수선하여 산다는 것

 

새로운 것을 다시 짓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그 흥미로운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대한민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라는 역병에 의해 우리는 환경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고 우리의 생활사를 다시 한번 검토하게 됐다. 예컨대 건축물을 짓는다면 꼭 철거, 멸실이라는 행위 후 아무것도 없는 나대지에 건축물을 해야 하는지를 의심하게 되었으며 단순히 행정이 아닌 그 폐기물은 어디로 움직이며 환경에는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스스로 질문하게 됐다. 

 


리노베이션 전 (사진 제공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집터는 1990년대에 멈춰있는 도심의 이면도로에 있다. 주변은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후반까지 필요에 의해 작성된 도면만으로 지어진 단독주택과 다세대주택 그리고 근린생활시설이 자리해 이 도시의 단면을 보여준다. 집터의 모양은 도시계획에 의한 격자형 도로망이 아니어서인지 혹은 그동안 개개인의 이해관계 때문인지 분필된 모습으로 날카롭다. 주변 건축물의 외장재는 특정되지 않은 돌, 타일, 벽돌, 드라이비트 등 다양한 재료로 세월을 그대로 보여준다. 주변은 관리가 되지 않아 세월의 얼룩이 그대로 묻어있지만 새로 착공을 해 지어지는 건축물의 외장재보다 무게감은 더 느껴진다. 

 

 


 

 

 

건축물은 대영빌라라는 이름으로 2002년에 준공된 다세대주택이다. 8세대의 평균 면적은 65.00㎡로 전체 연면적에 최대한 합리적인 세대수를 확보하려는 흔적을 볼 수 있었다. 면적과 세대수를 확보한 빌라는 합리적인 타당성은 검토되었으나 이곳에 사는 입주민을 향한 배려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는 이 건축물을 계획할 때, 준공 후 20여 년이 지난 시점에서 이러한 건축물을 어떻게 재해석할 것이며 수선하여 산다는 건 어떤 의미를 사람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지, 그 공간을 개인만이 아닌 공동이 함께 향유한다는 게 어떤 의미일지 생각했다.

  






 

일률적으로 계획되었던 세대의 평면은 세대별 공간의 특징에 따라 구성이 다양해졌다. 그 다양성으로 입주민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다. 더불어 단층이 아닌 복층으로 된 세대도 계획하여 주택의 면적만이 아닌 부피의 중요성을 알려줄 수 있는 계기가 된다. 오래된 건축물을 재해석한다는 건 제약도 있지만 하나의 건축물의 역사를 해석하고 또 다시 우리의 해석이 재해석되길 기대해본다.​ (글 조경빈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대표 / 진행 최은화 기자)

 

 

 

 

변경 전 1층 평면

 

 

 

변경 후 1층 평면

 

 

 

변경 전 단면

 

 

 

변경 후 단면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조경빈)

설계담당

지성배, 이아름, 공민규

위치

광주시 남구 유안초등북1길 6

용도

단독주택,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412.35㎡

건축면적

238㎡

연면적

638.97㎡

규모

지상 3층

건폐율

57.72%

용적률

154.96%

구조설계

은구조

기계,전기설계

(주)하늘천

시공

우리마을에이엔씨 (건축명장)

설계기간

2019. 11. ~ 2020. 3.

시공기간

2020. 4. ~ 12.

건축주

정연근


조경빈
조경빈은 필동2가아키텍츠 건축사사무소 대표다. 다양한 건축에 유연하게 접근하며 지역의 특수성과 역사를 기반으로 주변 환경과 어울리는 공간을 만들고자 한다.
www.pd2ga.com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