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커뮤니티를 위한 구조적 시도: 교동살롱

스튜디오더원

원계연, 이제선
사진
박완순
자료제공
스튜디오더원
진행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2월호 (통권 675호)

 

 

봉의산 비탈마을에 대응하는 공간적 해법

강원도 춘천의 봉의산 비탈마을은 지형에 순응하는 작은 규모의 도시 조직으로, 현대의 보편적 구조인 철근콘크리트조와 철골조부터 근현대 시기의 목구조와 조적조 등 다양한 건축물들이 낮은 밀도로 형성돼 다소 복잡하고 산만한 풍경으로 이뤄져 있다. 우리는 교동살롱이 이 마을의 유・무형적 가치를 담아내며 과하게 도드라지지 않기를 바랐다.

큰 덩치에 닫힌 형태의 관공서 건축을 지양했고, 가급적 작은 단위의 조합으로 마을 어디서든 누구나 쉽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건물은 두 개의 동, 다섯 개의 프로그램을 가진 공간으로 구분돼 있으며, 두 개로 나뉘어진 동에는 서로 다른 형태와 외장재를 적용해 독립된 대지 혹은 단지의 개념을 없애고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건축물로 보이도록 의도했다. 각 공간마다 전기, 수도, 통신 등의 설비도 분리해 추후 유지관리가 용이하도록 했다. 

교동살롱의 주된 설계 의도는 대지 내에 골목길을 계획해 개별 프로그램이 변경되거나 작동하지 않더라도 주민에게 늘 열려 있는 마을의 일부로 작동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공공건축’에는 여전히 다양한 변수가 있기에 정상적으로 작동할지,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주인 없는 집’이 되어 갈지는 지켜볼 일이다.

대지 내 골목길은 로비와 복도의 역할을 하며 건축물은 여러 개의 출입구를 가진다. 로비와 복도가 실내에 있지 않고, 주 출입구가 없어 어찌 보면 공간 위계나 질서 없이 건축물을 미완의 상태로 남겨두는 듯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완결형으로 존재하는 도시 건축의 일반적인 해법과는 다른 이 건축이 마을의 정체성을 담아내기에는 더 적합하다고 보았다. 

 

 

 


경량목구조와 경량철골조

마을의 정체성을 표현하는 데에는 시각적으로 무게감 있어 보이는 중목구조보다 작은 단위 구조재(래프터, 스터드 등)의 집합으로 구축돼 상대적으로 가벼워 보이는 경량목구조가 더 부합한다고 보았다. 

누구나 쉽게 접근이 가능한 위압감 없는 공간을 의도했고, 옥외 데크와 처마 등 천장 구조가 노출되는 공간에서는 래프터들이 부유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주면서 부재 각각의 존재감을 극대화하고자 했다. 이는 각각의 작은 건축물과 그 건축물들의 집합이 동시에 마을의 풍경으로 인지되는 비탈마을의 이미지와도 연결될 것이다.

경량목구조 부재의 최대 길이 6m로 구현 가능한 공간의 한계를 넘기 위해서 규격재의 접합은 필수적이었고, 우리는 또 다른 가벼운 구조인 경량철골조를 활용했다. 경량철골조의 부재는 한국에서 구하기 쉽고 다루기 쉬운 보편적 재료다. 경량목구조와 경량철골조가 잘 버무려져 구조적으로 제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는지, 특히 경량목구조가 어떠한 방법으로 확장 가능할지 확인해 보고 싶기도 했다. 

 

 

 

 

설계 단계에서부터 목재의 사전 가공을 지양하고 경량목구조 부재를 현장에서 목수들이 어렵지 않게 시공(재단, 간단한 가공)할 수 있도록 의도했다. 구조기술사와의 협업에서도 이러한 방식이 실현될 수 있도록 조율했으며 꼭 필요한 부분에서의 중목구조(기둥 일부)를 

제외하고는 모두 경량목구조를 사용하는 원칙을 정했다. 전작으로 인연을 맺은 구조기술사와 공모 단계에서부터 협업한 점은 우리가 의도한 구조를 구현하는 데 큰 힘이 됐다. 결과적으로 경량철골조의 적절한 활용으로 경량목구조의 한계를 확장했고, 더 다양한 변주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두 구조의 존재감도 충분히 드러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량목구조와 경량철골조 사용을 전제로 각 공간마다 구조적 변화를 주었다. 먼저 북카페에서는 경량철골 트러스를 사용했다. 서가와 책상의 자유롭고 가변적인 구성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내부 기둥을 없애기 위해서였다. 열교차단을 위해 내부에서부터 경량철골 트러스와 일체화된 경량목구조가 캔틸레버를 형성해 외부 처마 공간의 주요 구조 역할을 하며 이 처마 공간 모서리의 기둥을 없애기 위해 다양한 접합 상세를 적용했다. 이를 통해 경량목구조를 기반으로 장기 처짐을 감안한 3m 이상의 캔틸레버 구조를 구현할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두 번째로는 청춘살롱의 외부 처마 공간에 적용한 V-컬럼(column)이다. 어르신들의 커뮤니티가 주요하게 이뤄지는 공간이기에 내부 공간만큼 외부 처마 아래의 공간은 중요했다. 일조량을 감안한 충분한 활동 공간과 동네가 한눈에 들어오는 탁 트인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지붕의 하중을 수직 기둥, 구조벽을 대신해 V-컬럼이 모두 감당할 수 있도록 설계하여 기둥이 없는 충분한 처마 하부 공간을 확보했다.

마지막으로는 마을 입구의 커다란 나무를 형상화한 옥외 데크의 트리-컬럼이다. 특별한 용도를 정하지 않은 넉넉한 반외부 공간을 설정해 다양한 쓰임과 커뮤니티가 발생하도록 의도했다. 강구조로 구현한 트리-컬럼은 지붕의 세장한 래프터가 군더더기 없이 온전히 드러나도록 해 경량목구조 지붕의 시각적 경량화를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월간 「SPACE(공간)」 675호(2024년 02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스튜디오더원(원계연, 이제선)

설계담당

이혜수, 팰릭스 니마이어

위치

강원도 춘천시 옥천길 40번길

용도

근린생활시설(마을공동작업소)

대지면적

1,994m²

건축면적

777.32m²

연면적

1,095.88m²

규모

A동 - 지상 2층, B동 - 지상 1층

주차

8

높이

A동 - 10.73m, B동 - 5.36m

건폐율

38.98%

용적률

54.96%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경량목구조, 경량철골조

외부마감

벽돌, 스터코, 아스팔트 슁글

내부마감

목구조 노출, 벽지, 콘크리트 폴리싱

구조설계

ARCEN, 유원구조

기계설계

선인엔지니어링

시공

티씨엠종합건설(주)(김평기)

설계기간

2020. 12. ~ 2021. 9.

시공기간

2021. 9. ~ 2022. 10.

공사비

35억 원

건축주

춘천시


원계연
원계연은 강원도에서 나고 자란 강원도 토박이다. 강원대학교를 졸업하고 건축포럼과 스튜디오어싸일럼에서 실무를 수련했으며,
현재는 강원도 원주에서 스튜디오더원을 운영하고 있다.
이제선
이제선은 강원대학교를 졸업하고 한신건축에서 실무를 수련했으며 2018년부터 원계연과 함께 스튜디오더원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