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존재에서 흐름으로: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시호재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유이화
사진
김용관
자료제공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이타미준 건축문화재단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1월호 (통권 674호) 

 

 

 

‘시간을 향해 쏘는 활’이란 뜻을 담은 시호재(時弧齋). 이곳은 경상북도 칠곡군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으로 게스트하우스와 카페를 겸한 프라이빗 갤러리다. 미술 애호가인 건축주는 자신이 머물 집과 개인 소장품을 전시할 공간을 마련하면서, 자녀들이 찾아왔을 때 함께 묵을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를 부탁했다. 대지의 첫인상은 마치 산세에 둘러싸인 편안한 분지와도 같았다. 다층적이고 조화롭지 못한 작금의 도시 풍경에 피로감을 느낀 터라, 이곳에서는 팔공산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능선의 흐름을 거스르고 싶지 않았다. 아름다운 분지 속에서 기분 좋은 바람과 공기의 향기와 촉감을 소재로 연주되는 교향곡을 떠올리며 설계를 구상해나갔다. 

 

 

 

방문자들은 차에서 내려 작은 정원 사이로 보이는 긴 담을 끼고 들어가게 되는데, 건물 안쪽으로 진입하자마자 외부에서 보이던 담이 건물의 일부로 전환되는 풍경을 마주하게 된다. 반전을 보여주는 담은 외부 세계와의 단절을 꾀하고 오롯이 ‘시호재’ 안에서 쉼에 몰입하게 하는 건축적 장치다. 두 팔을 벌려 맞이하듯, 양쪽으로 호를 그리며 배치된 두 건물 사이로 진입하는 동선은 넉넉한 자연의 품으로 들어가는 듯한 편안함과 동시에 건축주의 환대를 담고 있다.

 

 

 

건축주가 머무는 주택 양옆으로 뻗은 두 동 가운데 서측 동은 갤러리 겸 카페(시차)로 운영된다. 의자에 앉으면 정원의 연못을 통해 비치는 하늘과 함께 정원이 품안으로 들어오듯 한눈에 담긴다. 게스트하우스가 위치한 동측 동은 복도를 따라 설치된 수직루버 사이로 들어오는 빛과 그림자의 움직임을 통해 시간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다. 복도에 난 문을 열면 마당을 품은 게스트하우스가 나온다. 대지 중앙의 안뜰은 나와 여러 차례 협업해온 김봉찬(더가든 대표)에게 설계를 부탁했다. 그는 지역 식생에 맞춰 나무와 풀을 식재하고 원래 있던 듯한 작은 수공간을 통해 주변의 자연과 공명하는 여백을 만들었다. 정원이 먼저인지 건물이 먼저인지 구분되지 않는 대지 위로 지붕선이 살포시 내려앉도록 설계했다.
 

 

월간 「SPACE(공간)」 674호(2024년 0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유이화)

설계담당

김한성, 다나카 토시하루, 최희영, 이선미

위치

경상북도 칠곡군 석적읍 망정1길 11-21

용도

교육연구시설,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3,824m²

건축면적

928.9m²

연면적

1,333.68m²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6대

높이

8.5m

건폐율

24.29%

용적률

29.42%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석재, 목재

내부마감

목재, 흙벽도장, 원목마루, 다다미

구조설계

서진ENC

기계설계

서원이엔씨

전기설계

한국티이씨

시공

(주)인터불고건설

설계기간

2021. 7. ~ 12.

시공기간

2022. 4. ~ 2023. 6.

건축주

박용해

인테리어 시공

지음디자인그룹

조경

더가든(김봉찬)


유이화
유이화는 현재 ITM유이화건축사사무소 대표이자 이타미준 건축문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타미준건축연구소 서울지사를 설립한 2002년부터 이타미 준(유동룡)이 타계한 2011년까지 건축 작업을 함께한 바 있다. 한국건축가협회상(2023), 독일 디자인 어워드(2019), iF 디자인 어워드(2016, 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JDC 어워드(2004) 등 다수의 건축상 수상 경력이 있다. 호텔, 리조트, 주거, 문화 및 업무 시설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원주시 총괄건축가와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으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