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설계공모 10년, 공공건축 30선] 체부동 생활문화센터

지요건축사사무소

김세진
사진
지요건축사사무소
자료제공
남궁선
진행
윤예림, 김지아, 박지윤, 유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설계공모 제도가 「건축서비스산업 진흥법」 제정으로 변곡점을 맞았다면 그로부터 10년이 흘렀다. 그사이 제도는 고치고, 더하기를 계속하며 내달렸고 설계공모가 낳은 수많은 당선작이 우리 주변을 채웠다. 좋은 공공건축을 표방하며 각자의 시간과 장소에서 고군분투한 이들을 한자리에 펼쳐놓는다면 무엇이 보일까? 편집부는 지난 10년 동안 설계공모를 통해 지어진 공공건축물 중 건축계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은 30 작업을 선정했다. 당선안과 준공 사진을 나란히 살피고 당선 건축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30 작업의 선정에는 수상 이력을 우선적으로 참조했으며 다양한 사례를 비교해볼 수 있도록 공모의 종류와 연도, 발주처, 용도 등을 고려해 가능한 한 고르게 안배했다. 다만 공공주택의 경우 규모나 프로그램 성격 면에서 다른 용도와 구별되는 점이 많아 이번 특집에서는 제외했다. 설계공모의 기획부터 심사, 당선과 그 이후까지, 좋은 공공건축으로 향해가는 과정에서 디딤돌은 무엇이고 걸림돌은 무엇이었는지. 설계공모 제도의 한가운데에서 그 면면을 목도했을 이들의 증언이 이다음의 10년을 위한 방향키를 쥐어주기를 기대한다.

 

©Jiyo Architects 

 

©Namgoong Sun

 

Q1: 공모부터 준공까지, 프로젝트의 주요한 과제는 무엇이었나? 프로젝트가 선취한 지점과 이를 가능케 한 요인은 무엇인가?

A1: 지역에서 오랜 시간을 지켜온 교회와 한옥의 장소성을 중시한 작품이다. 건축의 바탕이 된 법과 제도, 그리고 기획에서부터 설계하고, 짓고, 운영에 이르는 과정 자체에서 가치를 찾을 수 있다. 프로젝트 과정에서 「한옥 등 건축자산의 진흥에 관한 법률」의 우수건축자산 항목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관계 법령이 없었다면 지어진 지 백 년 가까이 된 건축은 보존과 활용이 불가능했거나, 법령상 제약으로 인해 지금과 같은 변모가 불가능했을지 모른다. 우수건축자산은 아직 가치가 규정되지 않은 비문화재급 건축의 활용이라는 이슈와 연관되며 설계자에게 남길 것과 사라질 것의 가치판단을 요구한다. 체부동 생활문화센터에는 무주 공간인 종교집회장의 체적과 부속 한옥의 기둥 간격을 남겼다. 이는 건립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지요건축사사무소(김세진)

위치

서울시 종로구 자하문로1나길 3-2

용도

근린생활시설

연면적

353.56m²

공사비

예산 – 6.9억 원 / 실제 – 6.5억 원

건축주

서울시

완공연도

2017. 12.

설계비

예산 – 1.01억 원 / 실제 – 80백만 원

공모연도

2016. 9.


김세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