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설계공모 10년, 공공건축 30선] 보라매공원 현장근로자 근로환경 개선시설

(주)유현준건축사사무소

유현준
사진
박영채
자료제공
(주)유현준건축사사무소
진행
윤예림, 김지아, 박지윤, 유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설계공모 제도가 「건축서비스산업 진흥법」 제정으로 변곡점을 맞았다면 그로부터 10년이 흘렀다. 그사이 제도는 고치고, 더하기를 계속하며 내달렸고 설계공모가 낳은 수많은 당선작이 우리 주변을 채웠다. 좋은 공공건축을 표방하며 각자의 시간과 장소에서 고군분투한 이들을 한자리에 펼쳐놓는다면 무엇이 보일까? 편집부는 지난 10년 동안 설계공모를 통해 지어진 공공건축물 중 건축계에서 우수함을 인정받은 30 작업을 선정했다. 당선안과 준공 사진을 나란히 살피고 당선 건축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30 작업의 선정에는 수상 이력을 우선적으로 참조했으며 다양한 사례를 비교해볼 수 있도록 공모의 종류와 연도, 발주처, 용도 등을 고려해 가능한 한 고르게 안배했다. 다만 공공주택의 경우 규모나 프로그램 성격 면에서 다른 용도와 구별되는 점이 많아 이번 특집에서는 제외했다. 설계공모의 기획부터 심사, 당선과 그 이후까지, 좋은 공공건축으로 향해가는 과정에서 디딤돌은 무엇이고 걸림돌은 무엇이었는지. 설계공모 제도의 한가운데에서 그 면면을 목도했을 이들의 증언이 이다음의 10년을 위한 방향키를 쥐어주기를 기대한다.

 

©Hyunjoon Yoo Architects 

 

©Park Youngchae 

 

Q1: 공모부터 준공까지, 프로젝트의 주요한 과제는 무엇이었나? 프로젝트가 선취한 지점과 이를 가능케 한 요인은 무엇인가?

A1: 주어진 프로그램을 수용할 뿐 아니라 산책로로 이용되던 대지에서의 기존 시민들의 동선도 유지할 수 있게 계획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프라이버시와 휴식을 원하는 현장근로자 그리고 산책로를 사용하는 시민 간의 시각적, 물리적 관계를 생각하고 공간을 배치했다. 그러나 디자인을 마치고 실제 건축에 들어갈 때에는 예상치 못한 사건들이 생긴다. 이 프로젝트의 경우 대지 안의 큰 소나무들이었다. 네 그루의 소나무가 사전에 조사한 것보다 멀리 있어 보존이 가능했다. 따라서 최대한 나무를 손상시키지 않고, 소나무가 건물의 입면이 되도록 설계를 변경했다. 기존 디자인의 복잡했던 입면을 단순화시키고 입면의 주요 재료를 목재루버로 마감했다.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주)유현준건축사사무소

위치

서울시 동작구 신대방동 395

용도

공공 업무시설

연면적

465.9m²

공사비

예산 – 9.656억 원 / 실제 – 6.53억 원

건축주

서울시 동부공원녹지사업소

완공연도

2016. 11.

설계비

예산 – 54.087백만 원 / 실제 – 51.4백만 원

공모연도

2015. 3.


유현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