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내일을 위한 공공건축] 까망돌도서관

신아키텍츠

신호섭, 신경미
사진
노경
자료제공
신아키텍츠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2023년 2월호 (통권 663호)​

 

까망돌도서관

도심지에 공공이 개발할 수 있는 대지는 제한적이고 시민들의 요구는 다변화되고 있다. 이를 만족하기 위해 공공 ‘복합시설’이 많이 생겨나고 있다.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한 까망돌도서관 부지는 재개발되는 아파트 단지와 기존 도시 조직의 경계에 남아 있던 자투리땅이 기부채납 형식으로 공공에 주어지면서 복합이라는 명분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공존하게 되었다. 저층부에는 구립 어린이집과 맘스카페(실내 놀이터)가, 상층부와 지하에는 도서관과 그와 연계된 커뮤니티 시설들이 까망돌도서관의 이름 아래 모여 있다. 남향으로 어린이집과 외부 놀이터를 배치하고, 도서관 로비와 연계된 중정을 만들어 동선을 명확히 분리하되 서로 배타적이지 않도록 하고, 공유되는 공간을 통해 확장될 수 있게 했다. 주변은  대학병원, 대학  부속 초등학교, 중학교와 아파트 단지 등 규모가 큰 건물들이 느슨하게 모여 있다. 대지는 도로와 초등학교 사이에 면한 긴 삼각형 모양의 땅이다. 이 형태에 따라 자연스럽게 동서로 길게 장방형을 이루는 상부 도서관 볼륨을 만든다. 동일하게 반복되는 곡면 루버로 형성된 입면은 도시의 가로 경관과 도서관에 필요한 고른 빛 환경을 만들어낸다. 주광률의 목표 범주를 설정한 뒤 빛 환경 시뮬레이션을 거쳐 알루미늄 곡면 루버의 적절한 크기와 각도, 간격 등을 결정했다. 5mm 두께로 사출된 곡면 루버로 이루어진 입면을 통해 이용자들은 도서관 어디에서든 고르게 유입되는 빛 환경 속에서 책을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의 적정한 실내 환경을 만드는 과정은 곧 입면을 형성하는 방식이 되었고, 그 효과는 내부의 공간적 즐거움을  배가시켜준다. 아침부터 해가 어스름히 질 때까지 시시각각 변화하는 빛과 그림자가 만들어내는 풍경은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공간적 경험으로 다가올 것이다. (글 신호섭, 신경미 / 진행 방유경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신아키텍츠(신호섭, 신경미)

설계담당

이나영, 김정민, 이미소

위치

서울시 동작구 서달로 129

용도

교육연구시설, 노유자시설,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1,435㎡

건축면적

860㎡

연면적

4,456㎡

규모

지상 5층, 지하 2층

주차

19대

높이

21.6m

건폐율

59.97%

용적률

190.34%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알루미늄 곡면 루버, 탄화목

내부마감

노출콘크리트, 테라조 타일, 알루미늄 스크린루버

구조설계

더원구조엔지니어링

기계,전기설계

주성ENG.

기계설계

건창기술단

시공

동문건설

설계기간

2018. 11. ~ 2019. 10.

시공기간

2019. 12. ~ 2021. 12.

공사비

142억 원

건축주

동작구청

조경설계

조경설계힘


신호섭
신호섭은 고려대학교 건축공학과와 프랑스 마른 라 발레 건축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다. 프랑스 국가공인 건축사(DPLG)를 받고 한국건축사를 취득했다. 프랑스 파리와 국내에서 다양한 프로젝트를 경험하며 실무를 쌓은 뒤, 2010년 신경미와 신아키텍츠를 공동 설립했다. 상호 소통적이고 지속가능한 건축을 위한 여러 문제를 통합적인 관점에서 해결하는 흥미로운 작업들을 해나가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건축학과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공공건축이 필요로 하는 건축가의 다양한 역할을 진심을 다해 수행하고 있다.
신경미
신경미는 중고등학교 시절을 프랑스에서 보내고 마른 라 발레 건축학교에서 석사과정을 마쳤으며 프랑스 국가공인 건축사(HMONP)를 받았다. 파리와 서울에서 전시 디자인부터 주거 프로젝트까지 복합적인 실무를 경험했다. 2010년에 신호섭과 신아키텍츠를 공동 설립하여 합리적이면서도 감성적인 사고를 통해 다양한 스케일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립대학교에 출강했고, 타 분야와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탐구하면서 건축의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