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맥락에서 답을 찾는: 비원

피그건축사사무소

이주한
사진
노경
자료제공
피그건축사사무소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2023년 4월호 (통권 665호) ​

맞벽건축과 근생

비원은 속초 청초호유원지 인근에 위치한 근린생활시설로, 카페나 식당으로 임대하기 위해 지어진 건물이다. 대상지는 인접한 두 필지로 각각 소유주가 달랐다. 우리는 두 건축주에게 똑같은 건물 두 동을 짓는 것 대신 맞벽건축을 제안했다. 건물을 맞붙여 지으면 애매한 사이 공간 없이 제법 규모 있는 몰처럼 만들 수 있고, 연결복도를 활용해 더 넓은 홀과 출입구를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카페나 식당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자리는 창가 자리가 아닐까. 구체적으로 어떤 업체가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건축이 할 수 있는 일은 그들이 공통적으로 좋아할 만한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 생각했다. 우리는 어떤 창을 어떻게 만들지에 대해 고민했다.

 

안과 밖이 다른 건물

삼면이 도로에 면한 건물을 U자 형태로 만들어서 도시에 접하는 면을 최대한 늘리고, 풍경을 바라볼 수 있는 다양한 창가 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중요했다. 문제는 건물로 둘러싸인 안쪽 공간이었다. 건물 바깥의 도시를 조망할 수 없으니 건물 안에서만 누릴 수 있는 정원을 조성해 또 다른 볼거리를 만들기로 했다. 도로에 면한 창과 정원을 면한 창에서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므로 창의 형태, 즉 바라보는 방식도 달라야 했다. 도시를 파노라마로 조망할 수 있는 바깥 입면에는 긴 띠창을 내고 중간에 높이가 다른 창들을 더해 독특한 리듬감을 의도했다. 반면 안쪽에서는 정원을 적극적으로 즐길 수 있도록 창을 최대한 크게 만들고 그 앞에 테라스를 두어 자연을 바라보는 공간의 깊이를 만들었다.

 

정원을 따라 걷는 산책로

각 건물의 계단참은 서로 붙어 있다. 두 계단을 대칭으로 만들면 서로 등지게 되지만, 한쪽 계단의 시작점을 뒤집어주면 연속으로 이어지는 계단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수직 동선은 각 실의 테라스와 이어져 1층부터 4층까지 자연을 바라보고 즐기는 산책로가 된다. 완공 후 건축주는 건물의 이름을 비원으로 지었다. 한문으로는 ‘숨은 정원(祕園)’, 영어로는 ‘하나됨(be one)’이란 뜻이다. 기획부터 공사가 끝날 때까지 고민하며 완성한 공간의 의미가 건축주뿐 아니라 사용자들에게도 읽히기를 바란다.(글 이주한 / 진행 방유경 기자)​ 

​​​
 

 

월간 「SPACE(공간)」 665호(2023년 4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피그건축사사무소(이주한)

설계담당

박도현, 유지민, 정지영, 이선아, 소유정, 김덕재, 이제혁

위치

강원도 속초시 청초호반로 54

용도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845㎡

건축면적

420㎡

연면적

1,348㎡

규모

지상 4층

주차

8

높이

17m

건폐율

49.7%

용적률

159.5%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컬러강판, 로이복층유리

내부마감

노출콘크리트

구조설계

(주)베이스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전기설계

(주)보우엔지니어링

시공

우리마을A&C(주)

설계기간

2020. 2. ~ 10.

시공기간

2020. 11. ~ 2021. 10.

공사비

28억 원

건축주

김성배, 김정옥

조경설계

안마당더랩


이주한
이주한은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삼성물산에서 실무를 했다. 2015년 피그건축사사무소를 설립한 후, 건축물이 그 주변의 다양한 상황과 조건에 반응하는 방식에 관심을 가지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8 한국건축문화대상 대통령상, 2022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