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벽으로 디자인한 공간: 베이직스 사옥

리소건축사사무소

김대일
사진
송유섭
자료제공
리소건축사사무소
진행
오주연 기자
background

 

 

사옥

사옥은 주택처럼 지극히 사적이고 아늑한 업무공간을 바라면서 동시에 밖을 향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고 싶어 한다. 우리는 여러 건축 요소 중 항상 눈앞에 마주 서 있거나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벽’으로 사옥 건축을 디자인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주변 맥락에 대한 대응, 조형과 구축, 정면의 표정, 내부의 공간감 등을 모두 벽을 세우고 매달고 막고 여는 단순한 방법으로 구현했다. 

 

사이트

돌로 축대를 쌓은 땅 위에 단층 표준주택이 줄 맞춰 가지런히 놓여있다. 이 배치가 경사면을 따라 계단식으로 반복되는 마을의 가장 앞줄에 이 집의 부지가 있다. 지금은 사랑의 전원마을로 불리는 약 50년 전에 공급된 공무원 주택단지로, 석축과 담장과 지붕면이 이어지는 수평선이 산비탈을 따라 수직적으로 반복되는 풍경이 건축적으로 인상 깊다. 다만 주차장을 확보할 수 없어서 이 수평선은 사라질 수밖에 없다.​

 



한지 차양에 사용된 천연 목섬유재 패널 제작_김정현​(홍익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벽 1

외벽은 담장 같다. 이 집의 업무공간과 옆집의 생활공간 사이에서 양쪽의 사생활을 중재해야 한다. 단면의 층마다 마주하는 집의 단차와 거리, 시선의 간섭에 대응해 보호할 수 있을 높이만큼만 막고 그 위는 시선이 통하도록 담장처럼 벽을 세웠다. 이 담장이 모여 각 면의 입면이 되고 나아가 집의 형태가 되었다. 다만 정면은 주변을 향한 대응의 결과가 아닌, 담장이 만드는 수평선을 엄격하게 반복해 디자인했다. 

 

벽 2

정면에는 흰색을 빛과 가벼움으로 해석한 한지 차양과 금속 스크린이 달려있다. 흰색은 베이직스가 좋아하는 색이다. 한지 차양은 닥나무 섬유를 몰드에 채워 넣고 말려서 약 1.0×1.3m의 패널로 성형해 구동장치를 달아 제작했고, 금속 스크린은 집의 입구에 정취를 담기 위해 스테인리스 스틸을 꼬고 엮어서 만들었다. 브랜드로서 표현의 욕구를 담은 공예적인 이 두 요소는 엄격한 정면에 온기를 불어넣는다. 

 

벽 3

내벽은 수직적이다. 서측 벽은 화장실과 엘리베이터 코어를, 동측 벽은 계단을 구획하고 두 벽 사이는 업무공간으로 쓰인다. 외벽이 주변 상황에 대응하면서 자유롭게 조형의 어휘로 쓰이기 위해 이 집의 모든 하중은 내벽이 견딘다. 도로에 면한 집의 입구와 계단을 올라 만나는 정원, 그리고 최상층의 솟아오른 지붕에서 내벽이 밖으로 모습을 드러난다. 내벽은 공간과 구조를 장악해 이 집의 건축을 가능하게 한다.​ (글 김대일 / 진행 오주연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리소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김대일, 김재유, 박태일, 유민지, 조동주

위치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 766-110

용도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139m²

건축면적

77.44m²

연면적

195.75m²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1대

높이

11.15m

건폐율

55.71%

용적률

103.67%

구조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

STO 외단열시스템

내부마감

콘크리트 면처리 위 페인트

구조설계

윤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설계

(주)타임테크

전기설계

(주)극동파워테크

시공

무일건설㈜

설계기간

2021. 1. ~ 2021. 7.

시공기간

2021. 8. ~ 2022. 1.

건축주

베이직스㈜

창호 컨설팅

박재만


김대일
리소건축사사무소 소장, 대한민국 건축사, 홍익대학교 겸임교수, 서울대학교 강사이다. 2019년 리소건축 개소 전,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였고 범건축 종합건축사사무소와 건축사사무소 아뜰리에십칠을 다닌 후 2015년 피그건축사사무소를 공동 설립, 운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