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위브릭버드

한은주+소프트아키텍쳐랩 건축사사무소

한은주(소프트아키텍쳐랩 대표)
사진
김재윤
자료제공
소프트아키텍쳐랩 건축사사무소
진행
이성제 기자
background

감상의 흐름을 담는 리듬의 건축

 

우리나라에서 풍요로운 교외 생활에 대한 동경과 실행은 오래전부터 있었다. 교외 주거단지가 형성되던 초기에는 도시 생활의 각박함을 벗어나고 싶거나 은퇴 후 고즈넉한 생활을 추구하려는 사람들이 주류를 이루었다. 근래에 들어서는 어린 자녀에게 전원이라는 무대를 제공하고 싶은 젊은 부모에서부터 출퇴근이 비교적 자유로운 창의적 직종의 사람까지, 보다 개별화된 시간과 공간이 요구되는 다양한 생활양식을 담아내는 것이 교외 주택 건축의 주안점이 되고 있다.

‘위브릭버드’ 프로젝트는 도심에서 실천하기 힘든, 다른 리듬의 공간에 대한 요구로 탄생했다. 청담동에서 갤러리를 운영하는 건축주는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미술품을 감상할 수 있는 갤러리 공간을 원했고, 무엇보다 미술품을 위한 특별한 공간적 배경을 요구했다. 사실 현대미술을 다루는 대다수 갤러리들은 건축물 또한 갤러리의 미술 작품으로 여기며 건축을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서 건축주가 요구한 사항도 이러한 맥락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았다. 그러나 갤러리뿐만 아니라 1층을 카페로 개방할 계획이 있었고, 건물 맨 위층에는 건축주 부부가 사는 주거 공간이 들어가야 했다. 최대 건폐율을 만족시켰을 때 48평에 불과한 대지 조건을 고려하면 지나치게 다양한 프로그램이었다. 새로운 감상의 배경이 되는 건축 공간을 만드는 작업은 분명 흥미롭지만, 대지 조건이라는 물리적 한계를 넘어설 수 있는 건축적 관점이 필요했다. 그래서 시간 개념이 도입되었다. 공간을 따라 펼쳐지는 연속적 개념의 시간보다 주기와 패턴으로 안정화된 공간 경험을 생산하는 감상의 리듬에 주목했다. 도심에서 다양한 상가들에 점점이 박혀있는 갤러리들과 달리 도시를 벗어나 미술품을 향유하러 온 사람들에게 보다 다른 감상을 제공할, 건축 프로그램을 통해 감상의 흐름을 온전히 담는 ‘리듬의 건축’을 고민했다.

전시 공간을 들여다보면, 성격이 다른 각 공간들은 빡빡한 통로나 계단으로 연결되어 조여지고 풀어지는 공간 경험의 리듬을 형성하고 있다. 먼저 지하층 주 진입 공간에서 시작하는 갤러리, 10m 높이의 좁고 깊은 보이드 공간을 통해 연결된 1층 전시 공간, 지하와 1층의 전시 공간들을 연결하는 좁고 긴 연속 계단, 그리고 지하와 1층의 연속적 전시 시퀀스를 깨고 2층으로 이어지는 VIP 라운지의 전시 공간은 남측 마당과 맞닿아 외부로 연장된다. 이후 4m에 육박하는 파라펫이 오롯이 하늘만 끌어들여 미술품의 배경을 만드는 옥상의 전시 공간에 다다른다. 이러한 연속과 불연속의 공간 경험은 위브릭버드 프로젝트의 리듬과 시퀀스로 구성되어 있다.

좁은 대지 안에서 외부 공간은 건축물의 배치와 어우러지며 다양한 층위의 공간으로 나뉘어진다. 지하층 주 진입 공간에서 동측으로 난 계단은 하늘을 향해 열려 조각정원으로 사용될 마당으로 방문객을 안내한다. 이 전면 동측 마당은 남서쪽으로 넓은 계단을 통해 2층의 마당과 연결되며, 서쪽으로는 1층 카페와 연결된 야외 테라스로 이어진다. 검정 전벽돌 매스는 1층의 필로티와 규칙적으로 수직 분할된 2층의 유리창들로 인해 부유하는 듯 보이며, 건축물이 자리한 고기동의 지세와 교외 주거단지의 형상을 반영하여 리듬감 있는 사선의 지붕으로 마무리되고 있다.

전원생활을 원하면서도 아파트보다 더 내밀한 개인 공간을 가지고 싶어 하는 욕망은 병치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규모가 작고 등고선이 급한 대지에, 외부인이 들어올 수 있는 새로운 미술 감상 공간을 마련하면서 동시에 높낮이가 다른 정원들을 사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욕구는 상충한다. 누군가가 내 마당을 내려다보지 않길 바라지만 나는 집안에서 주변의 모든 경관을 즐기고 싶은, 다시 말해 상충되는 요소들이 건축물에서 동시에 충족되어야 했다. 그래서 위브릭버드는 보다 높은 서쪽에 면한 다른 대지를 의식하여 1층 테라스와 마당을 둔각의 매스로 감쌌다. 매스는 자연스럽게 서쪽으로 흐르면서 예각으로 마무리됐다. 마치 감상의 연속-불연속 리듬을 투사하듯이.​

 


 


 


 


 


 


 

 

설계

한은주+(주)소프트아키텍쳐랩 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장만희, 서병철, 유승모, 김진윤

위치

경기도 용인구 수지구 고기동 46-41 번지

용도

갤러리, 카페, 주택

대지면적

828m2

건축면적

160.52m2

연면적

850.42m2

규모

지상 3층, 지하 1층

주차

6대

높이

18.72m

건폐율

19.39%

용적률

52.85%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민노출 콘크리트, 전벽돌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수성 에나멜 페인트

구조설계

SDM 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설계

미래설비

전기설계

태양 ENC

시공

용우 종합건설 주식회사

설계기간

2015. 8 ~ 2018. 1

시공기간

2018. 4 ~ 2019. 7

건축주

갤러리 위

대표 건축가

한은주


한은주
한은주는 공간건축에서 실무 후 영국왕립예술대학원에서 도시공간에서의 위치기반 인터랙션디자인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SIGGRAPH 2009에서 건축과 미디어 아트가 결합된 작품을 발표했으며, 2011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초대작가로 활동했다. 2017 한국건축가협회 특별상, 25회 세계건축상(WA), 아메리카 건축상(AAP), 2018 한국공간문화대상, 2019 한국공간학회연합회 초대작가상, 레드닷어워드 본상, 대한민국 스마트도시건축대상을 수상했다. 「SPACE(공간)」 편집장, 공간건축 이사를 지냈으며, 현재 (주)소프트아키텍쳐랩 건축사사무소의 대표 건축가로 예술작업, 글쓰기, 혁신디자인공학 등의 작업을 통해 도시와 건축을 실천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