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특별하고 보편적인, 모두를 위한 환경: 모두예술극장

사진
진효숙
자료제공
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SPACE(공간)」 2024년 3월호 (통권 676호) 

 

2023년 10월, 서대문구 충정로의 구세군빌딩 1~3층 공간에서 재단장을 마친 모두예술극장이 개관했다. 국내 최초의 장애예술인 표준공연장이라는 희망찬 소개와 함께였다. 모두예술극장의 이름은 장애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향유할 수 있고, 모든 형태의 예술이 모이는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모두를 위한 표준은 어떻게 존재할까? 건축가 최태산(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이 풀어낸 특별하지만 보편적인 공간 속에서 ‘모두’를 위한 건물 환경이 추구할 ‘표준’의 실마리를 찾아본다.  

 

공연에 따라 무대와 객석의 형태를 다양하게 구현할 수 있는 가변형 블랙박스 공연장. 전체 공간이 무단차로 조성돼 이동에 불편함이 있는 사용자의 활동에 제약이 없으며, 수납식 객석을 통해 휠체어 좌석 수를 가변적으로 운용할 수 있다. 

 

윤예림(윤): 지난해 10월 구세군빌딩 내 공연시설을 리모델링한 모두예술극장이 문을 열었다. ‘장애예술 공연장 리모델링 제안공모’(2021)를 통해 추진된 사업이다. 공모에 참여하게 된 계기와 주요 과제가 무엇이었는지 궁금하다.

최태산(최): 2018년 평창 동계패럴림픽 접근성 개선사업(「SPACE(공간)」 605호 참고)에 참여하면서 유니버설 디자인을 관심 있게 연구하기 시작했다. 패럴림픽 개최를 앞두고 평창, 정선, 강릉 지역의 음식점, 숙박시설 등 민간시설 200여 곳을 대상으로 진입부와 화장실 등의 접근성을 개선하는 사업이었다. 작게는 5cm부터 30cm가량의 단차를 경사로로 대체하고 출입문을 자동문으로 변경하는 등 크지 않은 개선이었지만, 각 사업장마다 한 분 한 분 시각 자료를 보여주고 설득해가면서 건물 하나를 짓는 것만큼이나 많은 품을 들였던 기억이 있다. ‘장애예술 공연장 리모델링 제안공모’는 문화체육관광부 유관 기관인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실시한 공모다. 구세군빌딩 1층부터 3층까지 공연장과 오피스 공간을 리모델링해, 장애예술 및 장애예술인에 특화된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충청로역 인근에 자리한 구세군빌딩은 입지적인 접근성은 훌륭했지만 내부는 이동 약자가 이용하기에 불편함이 많았다. 공연장은 공연장대로, 오피스는 오피스대로 분절된 프로그램과 공간들이 마치 섬처럼 분포했고 공용부는 폐쇄적인 느낌이 강해 열린 공간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었다. 가장 중요한 공연장은 대부분의 국내 공연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프로시니엄 극장 구조로, 1.2m 높이의 무대가 설치돼 있었다. 평창에서 5cm 단차를 넘었다면 이번에는 1.2m 단차를 만난 셈이다. 공모에서는 이같이 기존 공간의 분절과 단절을 극복하는 ‘모두의 공연장’을 제안했다.

 

윤: 개관 당시 ‘국내 첫 장애예술인 표준공연장’이라는 타이틀에 언론과 예술계의 이목이 쏠렸다. 특히 바닥의 높낮이 차가 전혀 없는 ‘무단차 평면’이 화두였다. 장애예술인 특화 공연장으로서 모두예술극장이 주안점으로 삼은 공간 개념은 무엇이었나?

최: 먼저 기존 무대와 객석 계획으로 인해 발생한 단차를 제거해 모든 사용자가 물리적 제약 없이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계획했다. 공연을 위한 공간뿐만 아니라 공연장 바깥까지 시각적・공간적으로 개방되고 순환하는 ‘경험 공간’을 만들고자 했고, 이를 위해 기존 건물에서 확장 가능한 공용부의 면적을 더 많이 찾아내는 것이 중요한 미션 중 하나였다. 경험 공간이란 사용자들이 머무르며 여러 장면의 시퀀스를 만들고, 상황을 인지할 수 있도록 시야가 열려 있으며, 다음 장면을 예측할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6호(2024년 03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산
최태산은 (주)디자인그룹오즈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 더워크숍 디자인스튜디오 대표, 아주대학교와 충북대학교 건축설계 겸임교수이다. 네덜란드 베를라헤 건축대학원에서 대도시화 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평창 동계패럴림픽 접근성 개선사업(2018) 위촉연구원으로서 유니버설 디자인에 관한 연구와 환경개선 사업 기획을 시작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임대주택 유니버설 디자인 기반구축 및 설계지침 수립 연구’(2020), 서울특별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자문위원(2020~2021)을 맡았으며 일상생활, 이동접근성, 도시적 환경과 같은 다양한 스케일에서의 유니버설 디자인에 대한 고찰을 이어가고 있다. 모두예술극장 건축에 참여, 주도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