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사립미술관의 공공 개입: ‘도시는 미술관’

사진
소다미술관
자료제공
김동규(별도표기 외)
진행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8월호 (통권 669호)

 

‘도시는 미술관’은 화성시의 가치 있는 장소를 짚어내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다. 도시 안 곳곳을 대상으로 하는 공공 프로젝트는 보통 지방자치자체(이하 지자체)가 주도하는데, ‘도시는 미술관’은 화성시 소재의 사립미술관인 소다미술관이 주도하고 있다. 사립미술관이 공공 프로젝트를 이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장동선(소다미술관 관장)을 만나 ‘도시는 미술관’을 시작한 이유와 과정, 방식을 들어본다. 

 

 

다이아거날 써츠의 ‘파러웨이: 맨 메이드, 네이처 메이드’ 설치 전경 

인터뷰 장동선 소다미술관 관장 × 박지윤 기자

 

박지윤(박): ‘도시는 미술관’(2021~)은 특정 장소에 콘텐츠, 파빌리온 등을 더한다는 점에서 서울시의 공공미술 프로젝트인 ‘서울은 미술관’(2016~)과 유사하지만, 여행이 테마라는 점에서 특징적이다. 

장동선(장): 화성시의 특성을 반영했다. 화성시의 동쪽에는 신도시인 동탄이 위치하는데, 동탄 시민이 서쪽까지 오는 일은 거의 드물다. 커뮤니티의 분열과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도시는 미술관’을 기획하면서 여행을 테마로 잡았다. 서쪽과 동쪽 모두에 여행 올 만한 장소를 선정하고 드러내면서 시민 간 교류를 유도하는 것이다. 관람객들이 마치 여행을 하듯이 장소와 그 주변을 즐길 수 있도록 ‘도시는 미술관’ 노션(온라인 문서 관리 애플리케이션) 페이지에서는 대상지 주변의 다른 여행지와 음식점, 서점 등의 공간도 추천하고 있다. 

 

박: ‘도시는 미술관’은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남양 성모성지 대성당 등 총 아홉 곳을 조명한다. 역사, 자연, 건축 등 대상지의 범주가 넓은데 선별 기준은 무엇이었나? 

장: 지질학자, 생태학자, 역사학자, 지역 건축가, 박물관 큐레이터 등으로 자문위원단을 구성해 추천을 받고 내부에서도 여...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69호(2023년 08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동선
장동선은 미국 보스턴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전략 및 벤처경영학 전공으로 경영학 석사를 수료했다. 그는 디자인 전략가, 마케터, 창업가로서 미국에서 IT·디자인 관련 스타트업, 디자인 컨설팅 영역에서 경험을 쌓았다. 공간 기반으로 다양한 경험을 디자인하는 에스오에이피 디자인 스튜디오를 공동 창업하고, 디자인·건축을 다루는 소다미술관을 설립한 후 관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