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예술과 삶이 교차하는 자리, 리노베이션을 앞둔 미술관 ②모더니즘 이후 서구 미술관, 소장에서 발화로 나아가다

김지아 기자
자료제공
테이트모던, RSHP, 데이비드 치퍼필드 아키텍츠, 딜러 스코피디오+렌프로, 헤르조그&드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미술관인 국립현대미술관이 1986년 과천으로 신축 이전됐고, 그 전후로 아르코 미술관(전 미술회관, 1979), 환기미술관(1992), 부산시립미술관(1998), 아트선재센터(1998) 등이 완공되며 미술관이 양적으로 팽창하기 시작했다. 이로부터 30~40여 년이 지난 오늘날, 오래된 미술관들은 건물의 노후화로 인해 리노베이션에 직면했다. 개보수의 필요에 더해 미술관에 요구되는 역할과 공간 또한 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오래된 미술관은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까? 이번 리포트에서는  리노베이션을 맞이한 국내 미술관들의 움직임과 함께, 우리의 참조점이 될 만한 서구의 사례를 살펴본다.

 

①국내의 오래된 미술관, 관람객을 향해 열리다

②모더니즘 이후 서구 미술관, 소장에서 발화로 나아가다

 

뉴욕현대미술관(이하 모마, 2019) 외부 전경​ Image courtesy of Diller Scofidio + Renfro / ©Brett Beyer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현대미술관은 20세기 후반 미술관의 양적 팽창과 질적 변화의 흐름 속에 생겨났다. 현대미술의 발전과 궤를 같이하는 미술관은, 그 역할과 확장에 대한 논의가 변화를 선두에서 이끈 서구에서 우리보다 한발 앞선 시기에 진행됐다. 시대를 거듭하며 미술관을 향한 요구와 기능이 점차  확대되면서 미술관  공간도  변화에 대응해야  했던 것이다. 다만  미술관이 건립되고  발전하기까지 태생부터 다른 조건과 환경을 가진 서구 미술관의 변화는, 국내 상황과는 사뭇 다른 양상으로 전개된다. 이번 장에서는 20세기에 건립되어 현재에 이르기까지 크고 작은 리노베이션을 거듭하며 미술관의 외연을 넓히는 동시에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주력해온 네 곳의 미술관 - 뉴욕현대미술관(1929), 베를린 신국립미술관(1968), 퐁피두센터(1977), 테이트모던(2000) - 을 살펴본다. 

 

모마의 뮤지엄 숍 내부 전경​ Image courtesy of Diller Scofidio + Renfro / ©Brett Beyer 

 

현대미술을 수용하는 건축

뉴욕현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 MoMA, 이하 모마)은 1929년 현대미술에만 전념하는 기관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예술 후원가 세 명에 의해 설립됐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