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예술과 삶이 교차하는 자리, 리노베이션을 앞둔 미술관 ①국내의 오래된 미술관, 관람객을 향해 열리다

박지윤 기자
자료제공
국립현대미술관, 부산시립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소수건축사사무소, 아트선재센터, 환기미술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미술관인 국립현대미술관이 1986년 과천으로 신축 이전됐고, 그 전후로 아르코 미술관(전 미술회관, 1979), 환기미술관(1992), 부산시립미술관(1998), 아트선재센터(1998) 등이 완공되며 미술관이 양적으로 팽창하기 시작했다. 이로부터 30~40여 년이 지난 오늘날, 오래된 미술관들은 건물의 노후화로 인해 리노베이션에 직면했다. 개보수의 필요에 더해 미술관에 요구되는 역할과 공간 또한 변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오래된 미술관은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까? 이번 리포트에서는  리노베이션을 맞이한 국내 미술관들의 움직임과 함께, 우리의 참조점이 될 만한 서구의 사례를 살펴본다.

 

①국내의 오래된 미술관, 관람객을 향해 열리다

②모더니즘 이후 서구 미술관, 소장에서 발화로 나아가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1986) 외부 전경 Image courtesy of MMCA / ©Park Junghoon 

 

미술관 건축의 변화 

25년의 간격을 두고 신축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이하 과천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이하 서울관)의 설계 배경은 각 시대가 요청한 미술관의 모습을 선명하게 보여준다. 과천관은 1986 서울 아시안 게임과 1988 서울올림픽이 개최된 시기와 맞물려 완공됐다. 청계천 자락에 위치하고 운영 주체가 전혀 다른 서울대공원 부지를 통과해야 하는 등 접근성이 취약한 대지에 과천관이 자리 잡은 이유는 신축 당시 무엇보다 ‘세계적 규모’를 우선했기 때문이다. 부산시립미술관 또한 한국의 정치사회적 맥락과 밀접하게 연관된 작업으로, 과천관 개관과 1988 서울올림픽 개최 이후 국가 주도에서 지자체 주도로 문화 부흥의 단위가 변화해나가는 와중에 건립됐다. 2013년에는 서울관이 완공(「SPACE(공간)」 551호 참고)됐는데 설계공모 심사 당시 민현준(홍익대학교 교수)의 발언을 살펴보면, 미술관의 역할이 모뉴멘트에서도, 또 미술품을 담는 화이트 큐브에서도 더 나아갔음을 알 수 있다. 민현준은 지난 시대의 미술관 이데올로기가 ‘화이트 큐브’라면 미래의 이데올로기는 ‘장소특정성’이라고 말했는데,▼1 그 장소에서만 성립하는 체험을 제공한다는 의미인 장소특정성은 이소자키 아라타가 1991년경에 언급한 ‘3세대 미술관’ 개념과 연결된다. 이에 더해 민현준은 “인터넷을 통해 많은 정보에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하나의 이미지를 전 세계가 쉽게 공유하는 ‘스펙터클의 시대’에 미술관이 생존하기 위해서는 니콜라 부리오의 주장과 같이 관객과 작가가 직접 조우하는 ‘작은 관계’들이 강조되어야”▼2 한다고 말했다. 최종적으로 엠피아트 시아플랜 컨소시엄의 서울관은 ‘공원 같은 건축, 풍경 같은 미술관’을 표방하며 전시 관람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편안하게 미술관을 방문할 수 있도록 고려됐고, 선형 동선이 아닌, 관람객이 직접 전시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꾸려졌다. 관람객 친화적인 미술관으로 변화하는 흐름과 연관해 시각문화 연구자 윤원화는 “20세기 후반에 미술관의 양적 팽창과 질적 변화가 병행되면서 미술관 건축은 (…) 대중적 관광 명소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3고 언급했고, 사회학자 카트린 발레는 ‘미술관의 종합문화공간화’라고 표현했다. 더 나아간 논의로 비평가 클레어 비숍은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