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직관과 경험으로 직조된 또 다른 낙원: 아난티와 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 당신을 위한, 또는 우리를 위한

김정은 편집장
진행
방유경 기자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Namgoong Sun 

 

[REVIEW] 당신을 위한, 또는 우리를 위한​

 

도시의 이미지는 경험으로 기록된다. 5년 전, 부산으로 직장을 옮긴 지 채 몇 달이 되지 않은 지인을 만나러 갔다. 우리는 부산의 새로 생긴 건축물들을 보러 다녔고, 답사 루트에는 2017년 문을 연 아난티 코브도 있었다. 정확히는 바다를 바라보며 잔디로 덮인 산책로를 거닐었고, 이미 명소가 된 대형 북카페를 구경했다. 프라이빗 리조트 단지의 극히 일부만 경험했지만, 이후 부산 답사지를 알려 달라는 사람들에게 “가 보니 좋았다”며 건네는 추천 목록에서 아난티 코브는 빠지지 않았다. 투숙객이 아닌 이들에게 개방된 일부 공간만으로도 장소 자체를 경험했다고 느끼게 했으니 해안을 독점하지 않으면서 팬층을 확대하는 영리한 전략이 아닐 수 없다.

 

올해 7월 빌라쥬 드 아난티가 문을 열었다. 대지면적은 아난티 코브(약 2만 2천 평)의 두 배 규모(약 4만 8천 평)지만, 연면적은 비슷한 규모로 밀도는 훨씬 낮은 셈이다. 아난티 코브가 해변에 맞닿은 리조트 단지였다면, 400m가량 떨어진 산속에 들어선 빌라쥬 드 아난티는 그 이름처럼 숲과 바다를 조망할 수 있는 일종의 마을이다. 민성진(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 대표)이 아난티 코브 설계를 2011년에 시작했으니 12년가량의 대장정이 일단락된 셈이다.

 

©Namgoong Sun ​ 

 

기장 아난티 프로젝트의 출발 계기를 좀 더 거슬러 올라가면 1999년부터 부산시가 추진해온 오시리아 관광단지 계획이 있다. 기장군 기장읍 남부에 조성되고 있는 366만 2,725m2(약 110만 평) 규모의 관광단지로, 아난티 프로젝트는 부산시와 민간 디벨로퍼가...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