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직관과 경험으로 직조된 또 다른 낙원: 아난티와 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 발화: 건축가 민성진의 건축적 직관과 아난티 프로젝트

존홍
자료제공
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DIALOGUE] 건축가 민성진의 건축적 직관과  아난티 프로젝트

존홍 서울대학교 교수 × 민성진 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 대표

 

발화는 정식 언어 이전에 존재한다. 문장의 구조를 갖춘 발언 이전에 발생하는 직관적이고 ‘본능적인’ 반응이다. 아기들이 옹알이와 울음과 같은 발화를 통해 소통하기 때문에, 우리는 흔히 이러한 전-언어적 소리를 ‘원시적인’ 발언 행위로 치부하기도 한다. 하지만 발화를 이론화한 언어학자 디어더 윌슨(Dierdre Wilson)과 댄 스퍼버(Dan Sperber)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우리는 단어로 표현되지 않은 수많은 개념들을 갖고 있다. 인류사 전체에 존재한 언어공동체 안에서 1년에 새로 추가되는 단어는 불과 12개를 밑돌지만, 반면 사람의 정신 안에서 새롭게 생겨나는 개념의 수는 그에 비해 무궁무진하다.”▼1

발화가 구조적으로 체계화된 생각보다 덜 발달된 형태라는 인식에서 탈피하면, 발화를 일종의 본래적 언어(proto-language), 즉 생성적인 소통 방식으로 여길 수 있다. 이러한 해석을 수용하면 발화는 그 뜻이 명징하게 정의되는 개념으로 쉬이 환원되지 않는, 다중적이고 다층적인 의미를 ‘암시하는(inferring)’ 그 무엇이 된다. 나아가 발화를 건축의 언어로 치환하면 다이어그램으로는 설명되지 않는 형태와 공간이 된다.

예컨대 빌라쥬 드 아난티와 아난티 앳 강남에는 형식적 구조, 실험적인 가치, 디자인이 결정되는 프로세...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존홍
존홍은 건축가이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이자 프로젝트 : 아키텍쳐의 디렉터이다. 그의 작업은 건축과 도시학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하며 도면, 소재, 이론 및 계산이라는 매체를 한데 모은다. 하버드대학교 디자인대학원에서 부교수를 역임했고, 펜실베이니아 대학교를 비롯해 주요 대학에서 객원교수로 활동했다. 버지니아 대학교에서 건축학 학사를, 하버드대학교 디자인대학원에서 건축학 석사를 취득했다.
민성진
민성진은 건축을 우리 사회와 환경, 그리고 인류와 문명의 보편적 문제로 끊임없이 확장해 사고하고 있다. 이로써 정형화된 삶의 방식과 익숙한 관행에 근본적 의문을 제기하고, 새로운 관점을 발견해 건축화한다. 건축이 문화와 삶에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믿음으로 지금도 새로운 잠재력과 가능성을 지속해서 탐구하고 있다. 1995년부터 현재까지 28년간 서울에서 에스케이엠 건축사사무소를 이끌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