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문의 주택+그루터기 교회

정재헌
사진
박영채
자료제공
모노건축사사무소
background

문의 주택과 그루터기 교회는 대청호가 만들어지면서 수몰된 지역을 떠나야 했던 이주민을 위한 마을에 자리 잡았다. 이주 후 30여 년이 지나면서 집들은 풍화되고 수목은 자라서 서로 어울리는 풍경이 되었다. 인근에 청남대가 있어 건축 규제가 심하고 관리가 잘된 덕분에 오히려 두드러지는 건축물 없이 깨끗하고 평온한 농촌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다. 건축주 부부는 도시 생활을 청산하고 고향인 이곳을 여생을 보내기 위한 정착지로 정했다. 주택과 교회가 함께 있는 집의 설계를 의뢰했는데, 일반적인 교회의 부속시설로 사택이 있다면 여기는 집을 중심으로 작은 교회가 함께 있는 구조다. 그래서 보통의 교회와 다르게 드러나지 않고 존재감이 없다. 교회는 소통과 교류를 위한 열린 장소로 마을의 문화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집터는 완만한 산줄기에 기대어 형성된 마을의 중앙에 있다. 펼쳐진 터에는 성격이 다른 중정을 품은 엇갈린 두 개의 정방형 볼륨이 단순하게 배치되었다. 마을과 만나는 곳에 교회를, 산과 가까이에 집을 놓았다. 그리고 낮은 곳에 교회의 입구를, 뒷길 높은 곳에 집의 입구를 두어 동선을 분리했다. 집과 교회의 두 볼륨 사이에 경사진 진입마당이 있다. 이 선형의 마당은 멀리 소읍의 가로와 뒷산을 시각적으로 연결하며 교회와 집을 이어준다. 두 채는 유사한 유형이지만 공간구성과 재료가 다르다. 주택은 동서 방향의 경사를 따라 긴 마당을 품은 박공 지붕으로, 교회는 남북으로 긴 장방형의 마당을 품은 평지붕으로 디자인됐다. 박공지붕을 가진 집은 외부에서 보면 채가 나누어진 형상이나 내부는 연결된 반면, 교회는 하나의 외벽으로 통합되어 보이지만 내부는 예배 공간, 기도실, 사무실, 식당으로 볼륨이 나뉘어 있다. 이러한 분절은 실의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볼륨 사이에 자연의 풍경을 담아낸다. ​

 



박공지붕을 가진 주택은 외부에서 보면 채가 나누어진 형상이나 내부는 연결된다.

 

교회는 남북으로 긴 장방형의 마당을 품은 평지붕으로 디자인됐다


교회는 하나의 외벽으로 통합되어 보이지만 내부는 예배 공간, 기도실, 사무실, 식당으로 볼륨이 나뉘어 있다.

 

 

 


정재헌
성균관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로 건너가 파리 벨빌국립건축대학교에서 앙리 시리아니의 지도를 받았다. 미셸 카강 사무실에서 근무하다가 귀국하여 1998년 아틀리에를 열었다. 현재 경희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다음 세대를 이끌 건축가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모노건축사사무소와 함께 삶을 짓는 건축가로 열정을 쏟고 있다.
도천 라일락집으로 서울시건축상 대상, 한국건축가협회상(2015)을 받는 등 완성도 높은 작품들로 다수의 건축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 양평 펼친집, 호시담, 이인디자인 사옥, 판교 요/철동, 오륙도 가원 레스토랑, 동검리 주택단지, 제로원 디자인센터, 두물머리 주택 등이 있고, 『매스매티크 센티멘트』, 『도천 라일락집』 등의 저서가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