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뉴홍익 국제지명공모] Entry #3 헤르조그&드 뫼롱 Herzog & de Meuron

자료제공
홍익대학교
진행
김정은 편집장

「SPACE(공간)」 2024년 2월호 (통권 675호) 




심사평 1   네 개 레벨의 수평 동선과 수직 동선이 명쾌하게 교차하는 멋진 개념이다. 다만, 중정을 둘러싼 동선과의 관계에서 볼 때 서쪽의 파사드가 뮤지엄의 중심을 축으로 대칭을 이루는 플랜(plan)이라 뮤지엄의 상징성이 지나치게 강조됐다는 인상을 준다. 

심사평 2   제안된 링의 형태는 뛰어난 유연성과 정체성을 제공한다. 파빌리온은 수직 구역을 정의하는 재미있고 유용한 방법이지만 경사진 지붕이 있는 박물관 형태는 매우 만화 같고 문제가 많다(수정될 수 있다는 데 동의한다). 그보다 더 수정하기 어려운 것은 고정된 대칭성이다. 이는 네 개의 영역을 생성하지만 놀라울 정도로 고정된 방식으로 디자인되었다.

심사평 3   매우 간단하고 설득력 있는 기술적 특징인 로테크는 건물의 지속가능성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심사평 4   프로젝트의 관대함을 높이 평가한다. 앞으로 잘 활용될 것 같은 역동적인 중앙마당부터 캠퍼스의 나머지 부분과 연결되는 네 개의 코너 광장까지, 평면적 표현은 단순하면서도 대지와 잘 어울린다. 또한 수평적인 복합 공간과 대비되는 네 개의 ‘파빌리온’은 건물의 형태적 차별성으로 인지성을 향상한다. 그러나 입면(고저)의 문제가 있다. 예를 들어 정문에서 강의실 건물의 측면을 마주하게 되는데, 이 측면은 광장에 대한 정면성을 부여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대칭의...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5호(2024년 02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