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신아키텍츠 | 건축가의 아틀리에

신아키텍츠

사진
진효숙
진행
김지아, 윤예림, 박지윤 기자

「SPACE(공간)」 2024년 6월호 (통권 679호) 

 

  

 

신아키텍츠는 북촌에서 10년을 지내고 서계동을 거쳐 다시 종로로 돌아왔다. 사무소 자체의 공간적 매력도 중요하지만 동네가 주는 일상의 재미 또한 놓칠 수 없는 부분이었다. 현재 사무소가 위치한 서촌은 역사 도심 문화권이 주는 특유의 정서를 가지면서도 생활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고 인왕산도 인접해 있어 일상에서 새로운 발견과 만남을 기대할 수 있다. 이곳으로 이사한 후 ‘런치데이’를 신설해 직원들이 한 달에 한 번 다 같이 모여 동네의 숨은 맛집과 골목을 찾아다닌다. 옥인옥은 한정된 예산으로 한계가 명확한 소형 필지에 사무와 주거 공간을 적층하는 프로젝트였다. 개소하며 ‘보통의 건축’을 화두로 고민하면서 구현해보고자 한 시도들이 담겼다. 복잡한 과제를 풀어내기 위해 명쾌한 건축적 해법을 찾아내고, 단순한 어휘로 평범한 재료를 쌓아 완성한 결과물이다. 사무 공간 외 지층을 다목적 공간으로 비워두었으나, 운영의 부재로 쓰임이 미흡해 활용을 고민하고 있다.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9호(2024년 06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아키텍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