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뉴홍익 국제지명 설계공모] 경계 없는 미래의 캠퍼스를 구상하다

이현호
자료제공
홍익대학교
진행
김정은 편집장

「SPACE(공간)」 2024년 2월호 (통권 675호) 

 

‘뉴홍익: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조성사업 국제지명 설계공모’(이하 뉴홍익 국제지명설계공모)는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의 2만 9,837m2의 부지에 13만 6,197m2의 새로운 공간을 조성하는 미래 캠퍼스 마스터플랜이다. 개교 이래 처음으로 수립되는 대규모 마스터플랜으로, 현 캠퍼스 면적의 1/3을 이용해 현 시설면적의 1/2에 해당하는 공간을 새롭게 조성하는 계획이다. 2031년 완공 예정이며 예정 공사비는 4,410억 원 규모다. 홍익대학교 앞 거리는 젊음과 인디 문화로 유명한 서울 문화 지형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국내외 많은 관광객이 찾는 서울의 명소이자, 예술인들의 고향과 같은 지역이다. 이 사업은 홍익대학교 앞 거리 문화와 공존하는 홍익대학교의 정체성을 국제적 맥락에서 공간적으로 구체화하는 사업이기도 하다.

 

OMA의 당선안 ​

 

지하캠퍼스 구상의 배경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는 2만 2천여 명의 재학생이 26만 9,679m2의 공간을 사용하고 있으며, 현재 용적률이 199.7%로 법정 용적률을 모두 소요하여 더 이상 건축할 수 있는 지상 면적이 없다. 서울캠퍼스 건물의 30%가 지어진 지 50년 이상된 노후 건축물로 리모델링이나 신축 시, 가용할 수 있는 공간이 없는 상태로, 서울 소재 대학 중 가장 밀도가 높다. 이렇게 좁은 캠퍼스 환경 속에서 공간에 대한 수요는 점점 커지고, 그 대안으로 큰 규모의 지하캠퍼스를 구상한 것이 이 공모의 현실적인 배경이자 출발이다.

 

서울시는 2023년 도시계획조례를 개정해 대학의 용적률을 현행 대비 1.2배까지 완화해 산학혁신시설, 미래인재 육성시설, 그리고 지역 기여시설을 조성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대학들이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에서 새로운 정체성을 형성하게 하려는 취지다. 뉴홍익 국제지명설계공모는 이러한 배경으로 서울캠퍼스의 부족한 공간을 해소하는 것을 넘어 대학과 도시의 물리적 경계를 허물고, 자연과 도시의 단절을 공간적 재생을 통해 연결하며, 공동체에 기여하는 대학을 구현한다는 목표를 가지게 되었다. 

 

홍익대학교는 지난 반세기 동안 미술과 건축 분야에서 국내외의 수많은 선도적인 예술가와 건축가를 배출해온 교육기관이다. 또한 ‘홍대’로 불리는, 서울의 문화와 예술을 상징하는 거대한 지역의 중심 대학이다. 그리하여 홍익대학교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미술관, 박물관, 미술도서관, 공연 공간을 명실상부한 지역문화의 거점이자, 한...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5호(2024년 02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이현호는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의 학장으로 재직 중이며, 키아즈머스파트너스의 파트너로서 교육 및 건축 실무 전반에서 활동 중이다. 현재 홍익대학교 건설부위원장으로, 뉴홍익: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조성사업 국제지명 설계공모의 총괄책임을 맡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경희대학교 스페이스 21(2017), 아이타워(2017), 포레스트 퀸텟(2010), 인천아트센터(2007) 등이 있으며 문화부장관상, 한국건축가협회상, 한국건축문화대상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