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형태로 사고하는 건축: 드러냄, 형태, 그리고 집착 | 포머티브 건축사사무소

고영성, 이성범
사진
포머티브 건축사사무소
자료제공
포머티브 건축사사무소
진행
방유경 기자

「SPACE(공간)」 2024년 2월호 (통권 675호) 


거대한 삼각형의 매스가 대지 위에 떠 있는 조형. 제주 기후에 맞춰 유지관리에 용이한 천연슬레이트로 넓은 박공지붕면을 마감했다.(트믐, 2022)

삼각형에 만곡된 선이 중첩된 지붕(수리코, 2020) 

 

드러냄의 해법

건축은 결국 드러내는 일이다. 건축가는 이를 필연적으로 알고 있다. 표면적이든 내재적이든, 물리적이든 관념적이든, 건축은 어떤 식으로든 드러나기 마련이다. 존재를 희미하게 하는 것도 결국 ‘희미하게 드러내는’ 방식의 하나다. 드러나지 않는 건축은 작동하지 않는 기계와 같다. 건축은 드러냄을 통해 사회와 관계 맺으며, 이 관계 속에서 건축의 의미가 형성되기 때문이다. 사회에서 인지되지 않는 건축은 죽은 건축이나 다름없다. 우리에게 드러냄이란 건축의 방향을 설정하고 문제를 해결하며, 사회와 건축을 어떻게 연결할지 질문하는 일이다. 그 해법은 다양하며 여러 상호작용 속에서 관계를 맺는다. 비일상과 일상의 경계에 건축을 놓는 것, 물질적인 표현 질서를 만드는 것, 단순함과 복잡함 사이에서 조율하는 것. 이 모든 것이 드러냄의 해법이다.

 

곶자왈 인근에 화산암 돌덩어리가 평평한 판 위에 얹힌 듯한 조형을 상상했다.(청수곶, 2023) 

 

형태에서 발현되는 공간

건축의 실체를 결정짓는 형태는 일반적으로 건축가의 사고나 개념, 조건 등에서 비롯된 합리적 결과물로 인식된다. 그러나 형태는 역으로 건축적 사고를 촉발하는 시작점이 될 수 있다. 곤충의 몸이 머리, 가슴, 배로 구분되듯 건축의 형태는 지붕, 벽, 기둥, 바닥, 기초 등으로 구성된다. 곤충의 머리와 가슴을 합친 것을 돌연변이라 부른다면, 건축에서 지붕과 벽을 하나로 합친 것은 돌연변이가 아닌 변종에 가깝다. 관습적 사고에서 탈피한 이러한...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5호(2024년 02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영성
고영성은 한양대학교 대학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솔토건축사사무소를 거쳐 2011년 디자인연구소 이엑스에이를 개소했다. 이후 2013년 포머티브 건축사사무소로 이름을 변경해 현재까지 다수의 감성적이고 실험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공간의 표면보다 그 본질의 진정성에 주목하는 건축을 지향한다.
이성범
이성범은 한양대학교 대학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공간종합건축사사무소에서 실무경력을 쌓았다. 공공성을 바탕으로 일상 속 건축의 가치를 탐구하고 건축의 본질에 관한 해석을 통해 다양한 건축적 가치를 모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