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공동체에 관한 보이지 않는 이야기: 2024 서펜타인 파빌리온 ‘군도의 여백’

김정은 편집장
사진
이완 반(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서펜타인 갤러리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7월호 (통권 680호) 

 

지난 6월 5일, 조민석(매스스터디스 대표)의 서펜타인 파빌리온 ‘군도의 여백(Archipelagic Void)’이 공개됐다. 올해 1월 조민석이 한국 건축가 최초로 서펜타인 파빌리온의 건축가로 초대됐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SPACE(공간)」 676호(2024년 3월호)에서는 ‘매스스터디스의 건축과 파빌리온’이라는 주제로 군도의 여백이 탄생하기까지 여정을 자세히 소개한 바 있다. 이번 호에서는 역대 서펜타인 파빌리온과는 다른 접근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군도의 여백을 방문한 후기와 국내외 건축계의 평가를 갈무리해 전한다. 

 

2024 서펜타인 파빌리온 ‘군도의 여백’ 

 

파빌리온은 중앙의 빈 공간을 중심으로 구조물 다섯 개가 방사형으로 뻗어나가는 형태인데, 기존 보행 네트워크를 섬세하게 분석한 구성이다. ©Kim Jeoungeun

 

런던 하이드파크 서쪽으로 연결되는 켄싱턴 가든스는 오늘날 공동체와 공간의 관계에 대해 논하기에 적절한 장소다. 헨리 8세의 사냥터로 조성되었다가 대중에게 개방된 켄싱턴 가든스의 역사는 귀족들의 정원이 시민사회의 성장으로 공원으로 개방되는 서구 공공 공간의 출발을 선도했던 사례 중 하나다. 즉 사회의 중심 권력이 시민사회로 이동하는 변화를 공간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 장소인 셈이다.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2000년 미술관 후원금 마련 파티를 위해 켄싱턴 가든스에 임시 천막 구조물을 설치했던 자하 하디드의 파빌리온이 주목받으면서 연례행사로 자리 잡는다. 21세기와 함께 시작된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이후 건축가와 미술관이라는 기관이 만나 다양한 사회ㆍ건축적 실험을 선보이는 여러 흐름에 중요한 영감을 준다. 

존홍(서울대학교 교수)은 「SPACE」 676호에서 파빌리온 건축이란 “건축적 선언, 새로운 기술, 새로운 사회문화적 조건을 구현하고 시험하는 장”으로 기능해왔다며, ‘군도의 여백’이라는 이름으로 올해 선보이게 될 조민석의 파빌리온이 대부분...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80호(2024년 07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