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조경과 건축이 서로를 공유하는: 베케

사진
박영채(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더가든,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
진행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7월호 (통권 680호) 

 

두 번째 베케 전경. 건축물은 왼쪽부터 C동, B동, 별동, A동

 

인터뷰 김봉찬 더가든 대표, 이창규, 강정윤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 최정화 × 박지윤 기자

 

‘서귀포 카페’, ‘정원 카페’로 알려진 베케가 최근 변화를 맞이했다. 첫 번째 베케에서 조경을 설계한 더가든(대표 김봉찬), 기획과 자문을 맡은 작가 최정화가 다시 뭉쳤고, 건축 설계와 감리 역할의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공동대표 이창규, 강정윤)가 새로이 합류해 건물 네 동을 신축하고 그 주변의 조경을 손본 것이다. 이 변화는 공간의 중심을 카페에서 정원으로 한발 더 옮기고, 조경과 건축이 조화되는 공간을 만들고자 한 그들의 의지를 기반으로 한다. 자연과 인간, 조경과 건축은 하나의 세계를 공유해왔고, 그 관계 또한 무수히 고찰되어왔다. 두 번째 베케의 조경가, 예술가, 건축가는 이 긴밀한 관계를 어떻게 조정하고 구축했을까? 

 

B동과 C동 사이의 노각나무정원 ©Kim Heejoong 

 

박지윤(박):  2018년 첫 번째 베케를 시작하게 된 계기와 조경가와 작가가 공간을 함께 기획하게 된 연유를 알려달라. 

김봉찬(김): 조경가나 건축가들은 대부분 클라이언트의 요청으로 작업을 시작하게 된다. 그러면서 소유자가 중간에 바뀌기도 하고 한 조경가가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없게 되기도 하는데, 특히 조경은 조성 이후의 관리 또한 중요하다. 제주 핀크스 비오토피아(2007)의 경우 중간에 소유자가 바뀌며 식물 대부분이 변경됐다. 이런 일을 겪으면서 내가 직접 클라이언트가 되어 오랜 기간 유지되고 지속해서 관리할 수 있는 정원을 만들어보고 싶었다. 

최정화와의 인연은 15년 정도 됐다. 설치 예술 작업부터 거제 아그네스 파크(2021)까지 규모를 넘나들며 협업하면서 내가 잘 알지 못하는 예술 분야를 어깨 너머로 배울 수 있었고, 베케를 구상하고 있던 차에 기획을...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80호(2024년 07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찬
김봉찬은 제주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생태학을 전공했다. 자연과 생태를 조경에 접목하고자 2007년 설립한 조경전문회사 주식회사 더가든을 이끌고 있으며, 풍부한 생태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생물다양성과 생태적 안정성에 초점을 둔 서식처 기반의 자연주의 정원을 만들어오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아모레 성수, 한남 모노하, 포천 평강식물원, 제주 핀크스 비오토피아,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암석원 등이 있다. 정원을 통해 자연에서 얻는 배움과 감동을 많은 이들과 나누고자 다양한 강연과 출판 활동을 병행하고 있으며, 정원문화의 발전을 통해 건강한 사회를 이루는 데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창규, 강정윤
이창규, 강정윤은 각각 제주대학교와 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구가도시건축에서 실무 경력을 쌓았다. 2015년 이들이 설립한 에이루트 건축사사무소는 음악에서 기본이 되는 근본음 ‘a root’처럼 건축의 근본을 탐구하며 기본에 충실하고자 한다. 또한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울리는 고유한 공간은 무엇인지 고민하며, 오래된 시간과 장소에 관심을 두고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제주 어머니집(2015), 슬로보트(2018), 고산집(2017), 과수원집 소원재(2019), 청수 목월재(2022) 등이 있으며 건축 조사와 연구, 공공 건축에 이르기까지 건축의 영역을 넓히고 있다. 2020년에는 고산집으로 제주 건축문화대상 특선을, 2023년에는 청수 목월재로 대한민국 목조건축대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최정화
최정화는 레오나르도 다빈치다. 이는 예술인간이라는 뜻이다. www.choijeonghwa.kr / @choijeonghwa.kr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