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지금 여기 필요한 것: 시간, 영역, 기술 | 건축사사무소 김남

김진휴, 남호진
사진
건축사사무소 김남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김남
진행
방유경 기자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호숫가의 집(2023)

 

 

우리는 하나의 건축적 주제를 정해두고 몇 십 년씩 정진할 생각이 없다. 평생에 걸쳐 올곧은 작품 세계를 이어간 건축가도 있으나, 30대에서 60대에 이르기까지 몇 차례의 변신을 거듭하며 지속적으로 의미 있는 작업을 만든 이들도 있지 않던가. 우리는 후자가 되고 싶다. 그것이 더 흥미롭기 때문이다.

 

이번에 「SPACE(공간)」를 통해 소개할 작업들은 2019년에서 2022년 사이에 설계되어 2023년까지 지어진 것들이다. 당연하게도 이 작업들을 관통하는 하나의 주제를 추출할 수는 없었다. 다만 이 건물들을 설계하는 동안 상대적으로 많이 언급했던 키워드를 추려볼 수는 있었는데 바로 ‘시간, 영역, 기술’이었다. 

 

 

화이트 온 화이트(2021)의 구조 모형 

 

시간

주로 개인 건축주의 건물을 많이 설계했던 우리가 건축에 대한 단서를 수집하기 위해 했던 일은 이런 날과 저런 날, 아침과 저녁에 대해 생각하는 것이었다. 건물이 완성된 후 의뢰인으로부터 “요즘은 아침마다 거실 앞 테라스에 앉아 남편과 커피를 마시곤 한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뿌듯한 일이었다. 

 

시간에 대한 이러한 관심은 건축주의 일상보다 더 깊은 것으로 확장되었는데, 이는 건물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 때문만은 아니었다. 생각보다 빨리 진행되는 외벽의 오염을 목격하고 속상한 적도 있었고, 세입자가 바뀌면서 나타난 예기치 못한 상황을 전해 듣기도 했다. 이러한 경험이 축적되면서 우리는 당장 건물 내부에서 일어날 행동뿐만 아니라, 서로 다른 속도로 낡을 외장재에 대해 생각하거나 완공 후 수년이 지나 가족의 양상이 바뀌는 상황을 가정해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믿게 되었다. 

 

2019년 하반기부터 다가구·다세대 주택 프로젝트 세 건을 동시에 설계했다. 수익성에 민감한 이 프로젝트들에서는 사람들이 어떤 집을 원하는지에 대해 생각해야 했다. 지역에 따라 대상으로 생각되는 주요 사용자가 다르기도 했고, 한 프로젝트의 정답이 다른 프로젝트에서는 오답일...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휴
김진휴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 일본의 사나, 미국의 SO-IL에서 건축 실무를 익혔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남호진
남호진은 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의 펠리 클라크 펠리 아키텍츠, 한국의 남산 에이엔씨 종합건축사사무소,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에서 실무 경력을 쌓았다. 한양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