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1세대 현직 조경가가 걷는 길: 정영선

자료제공
국립현대미술관, 영화사 진진, 조경설계 서안
진행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한국 조경은 박정희 대통령 시기 국토개발계획의 연장선으로 조경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면서 학술적, 실무적으로 시작됐고 정영선(조경설계 서안 대표)은 이러한 흐름 안에 있는 조경 1세대다. 근 50년간 한국 조경의 성장과 궤를 함께해온 정영선은 국가 주도의 사업부터 기업, 개인 작업까지 아우르며 한국적 조경, 자연과 대화하는 도구로써의 조경을 말해왔다. 그리고 지난 4월, 정영선의 조경 세계를 개괄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의 전시와 감독 정다운(기린그림 공동대표)의 다큐멘터리가 대중에게 공개됐다. 이번 지면은 전시와 다큐멘터리의 기자간담회에 더해 본지와 진행한 정영선과의 인터뷰를 재정리한 것으로, 정영선의 목소리를 통해 그의 조경관과 실천을 들어본다. 

 

Image courtesy of JINJIN Pictures / ©Giraffe Pictures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1997, 2007). 1997년 주차장과 체육시설로 사용되던 호안과 둔치에 한강수와 지하철 용수를 끌어와 물을 흐르게 함으로써 생태 환경을 복원시켰다. 시간이 흘러 한강과의 자연 유하가 막히면서 잦은 퇴적 문제가 발생하자 2007년, 육상화가 진행 중이던 여의도 샛강 생태공원의 습지부를 물을 머금을 수 있는 스펀지와 같은 땅의 조건으로 전환했다. Image courtesy of MMCA / ©Jihyun Jung 

 

​인터뷰 정영선 조경설계 서안 대표 × 박지윤 기자 

 

박지윤(박): 최근 전시 <정영선: 이 땅에 숨 쉬는 모든 것을 위하여>와 다큐멘터리 ‘땅에 쓰는 시’가 대중에게 공개됐다. 그 소회가 궁금하다.

정영선(정): 1973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조경학과에 1기로 입학했고 내가 나이를 먹는 것과 비슷하게 한국 조경의 시간도 흘렀다. 조경은 건축의 뒷전 정도로 여겨지기도 했기에, 조경이라는 분야를 대중에게 소개하는 일이 ...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선
정영선은 한국에서 조경설계 분야를 개척하며 이끈 대표적 조경가이며 국토의 균형개발과 보존을 위한 전문가로 광범위하게 활동하고 있다. 1941년 경북 경산 출생으로 1964년 서울대학교 농과대학 농학과를 졸업했으며 1973년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조경학과 1기로 입학했다. 청주대학교에서 교수 생활을 하며 후학 양성에 힘쓰다가 1987년 조경설계 서안을 설립하면서 전문적인 조경가로서 활동을 시작했다. 최근에는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석좌교수로 후학을 양성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