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느슨한 정교함 | 구보건축 + 홍지학

홍지학, 조윤희
사진
텍스처 온 텍스처(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구보건축
진행
방유경 기자

 

「SPACE(공간)」 2024년 4월호 (통권 677호) 

 

이화동 근린생활시설(2019)


정교함의 굴레

건축은 어떻게 시작하여 마무리되는 것일까. 설계의 시작은 대개의 경우 커다란 윤곽에 대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한다. 지역의 맥락에 대한 해석과 건물의 형상과 땅에 앉히는 방식에서부터 점차 작은 스케일로 옮겨간다. 물론, 사소한 디테일로부터 작업의 실마리를 찾는 경우도 있으나, 흔하게 경험하기는 어려운 방식이다. 두꺼운 색연필의 모호한 선에서 시작하여, 일대일의 스케일로 줌-인할 수 있는 캐드 프로그램 속 디지털화된 선까지, 건축이란 결국 스케일의 변화를 능숙하게 감지하는 일이다.

도면으로 정리된 언어가 물리적으로 구체화되는 과정도 유사하다. 대지 위에 규준 틀을 띄워 뼈대가 들어설 위치를 결정하는 것으로부터, 골조를 세우고, 부위별로 공종을 진행하여, 종국에는 건물의 구성 요소들이 몇 밀리미터의 단위로 만나는 디테일을 정리하며 건물은 완결된다. 

건축이 본질적으로 스케일의 변화를 다스리는 일이라는 점이 일을 고단하게 만들기도 한다. 건축가의 진정한 능력은 도시를 조감하며 지역의 변화를 가늠하는 매크로(macro)한 시점과 재료와 재료가 만나는 15mm의 조인트를 들여다보는 마이크로(micro)한 지점을 동시에 사고하고, 서로 다른 차원 간의 영향 관계를 예측하는 데 있다. 만나지 않을 것 같은 두 세계 사이에 좁은 다리를 놓고 종횡무진 횡단해야 하는 자가 건축가다.

정교함은 건축가의 유니콘이다. 상세하게 재료와 구조체의 만남을 묘사할 수 있는 도면의 세계와는 달리, 구축의 현장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기 때문이다. 건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는 도면의 세계와 시공 현장이라는 거대한 차원의 이동이 자리한다. 창조 의지의 주체로서 건축가와 제작자로서 시공자가 분리되어 있는 구조는 건축 과정을 통제 불가능하게 만든다. 그 과정에 개입하는 무수히 많은 관계자들(시공, 금융, 클라이언트, 허가권자, 컨설턴트 등)에 의해 작업의 순수성은 쉽게 훼손될 수 있는 취약한 대상이다. 건축과 도시 환경은 건축가의 손에서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시공사의 손을 빌려 만들어지고 사용자에 의해 변모되어간다. 이때 작가로서 건축가는 (안타깝지만) 구상과 제작이 분리된 절름발이로서의 역할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기술과 자본이 응집된 시대의 최전선, 곧 하이엔드 건축에서만 발현되는 작가로서의 자의식을 동력 삼아 작업을 이어나간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긴 생애주기를 가진 건물에 대한 건축가의 느슨한 통제력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청운광산(궁정동 사회주택, 2019) 

 

느슨한 구축

건축의 외부 의존성을 인정하고 감내해야 한다면, 아이디어를 완벽하게 재현하려는 창조주-되기의 신화적 갈망에서 벗어나, ‘한 치의 오차 있는’ 건축을 지향하는 것은 유연함을 포용하기 위함이다. 건축의 프로세스에 도사리고 있는 수많은 ‘예측 불가함’을 즐거운 마음으로 창작의 재료로 동원하기 위한 선택이다. 끊어질 것...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7호(2024년 04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지학
서울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 해안건축, 미국 보스턴의 센터 포 어드밴스트 어바니즘(CAU)에서 연구와 실무 경험을 쌓은 후 2015년 구보건축을 설립했다.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 건축대학원에서 아키텍처럴 어바니즘을 전공했으며, 서울대학교에서 건축역사이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충남대학교 건축학과 부교수로 재직 중이다. 조윤희는 2015년 구보건축을 설립해 건축설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대학교와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하고 한국의 이로재 건축사사무소와 미국의 하월러 플러스 윤 아키텍처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적 시선으로 바라보는 도시 만들기에 관심을 두고 있다. 서울시 공공건축가로 활동 중이며 2021년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는 젊은건축가상을 받았다.
조윤희
2015년 구보건축을 설립해 건축설계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서울대학교와 미국 매사추세츠 공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하고 한국의 이로재 건축사사무소와 미국의 하월러 플러스 윤 아키텍처에서 실무 경험을 쌓았다.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적 시선으로 바라보는 도시 만들기에 관심을 두고 있다. 서울시 공공건축가로 활동 중이며 2021년에 문화체육관광부가 주는 젊은건축가상을 받았다.

  • 한영진
    2024년 04월 02일
    고등학생인데 재밌게 보고 있어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