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의미, 기억, 유산을 수호하는 건축가: 데이비드 치퍼필드

김정은 편집장
진행
김지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11월호 (통권 672호) ​ 

 

데이비드 치퍼필드 ©Yoon Hyeonki 

 

2023년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한국을 방문했다. 수상 기념으로 마련된 특별 전시 〈빌딩, 뷰티〉와 강연을 위해서였다. 지난 9월 26일 「SPACE(공간)」는 치퍼필드를 그가 설계한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만나 프리츠커상 수상 소감을 비롯해 건축 철학, 한국에서의 경험 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프리츠커상의 의미

올해 3월, 52번째 프리츠커상 수상자로 데이비드 치퍼필드가 선정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979년 필립 존슨의 첫 번째 수상 이래, 프리츠커상의 수상자 선정 기준은 당시 사회와 건축계의 화두에 따라 변화해왔다. 사회주택 프로젝트로 유명한 칠레의 알레한드로 아라베나(2016년 수상), 첫 여성 공동수상자이자 아일랜드 출신 건축가인 이본 파렐과 셸리 맥나마라(2020년 수상), 생태적 리모델링으로 잘 알려진 안느 라카통과 장-필리페 바살(2021년 수상), 아프리카 출신의 프란시스 케레(2022년 수상) 등. 최근 수상자들의 면면을 보면, 지속가능성, 지역, 윤리, 소수자에 대한 관심 등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건축가들을 선정해왔다는 게 중론이다. (일본 건축가의 다수 수상은 또 다른 이야기이니 논외로 해두자.) 건축계의 ‘노벨상’이라는 수식어로 짐작해볼 수 있듯 프리츠커상 수상이라는 일련의 이벤트가 건축의 존재감을 건축계를 넘어 사회적으로 인식시킬 수 있는 기회라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1985년 영국에서 자신의 사무실을 연 후 지금은 세계 곳곳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치퍼필드는 이미 100여 개의 건축상을 받았다. 지난 6월에는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마지막 작업인 베를린 신국립미술관을 복원한 프로젝트로 유럽 건축유산 개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경력 전체를 두고 “건축 예술을 통해 인류와 건조환경에 공헌”한 건축가에게 수여하는 이 상의 수상은 남다를 것이다. 또한 커진 대중적 영향력만큼이나 건축의 사회적, 문화적 가치를 전달해야 한다는 책무도 크게 다가올 것이다. 

 

“프리츠커상을 수상했다고 삶의 태도가 바뀐다거나 우선순위가 달라지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한 일종의 확신이나 자신감을 주기도 해서 사무실의 다른 동료들이 굉장히 기뻐했다. 한편으로는 어떤 권위를 주기도 한다. 지속가능성이나 사회적인 책임감을 가지고 추진하는 프로젝트에서 우리가 좀 더 영향력을 미칠 수 있다고 느낀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2호(2023년 11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이비드 치퍼필드
데이비드 치퍼필드는 킹스턴 예술대학교와 런던의 AA 스쿨에서 공부했다. 그는 더글러스 스테판, 리처드 로저스와 노먼 포스터의 사무실에서 일했으며, 1985년 자신의 사무소를 세운 후 현재는 런던, 베를린, 밀라노, 상하이, 그리고 산티아고 데 콤포스텔라에서 지사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2009년 독일연방공화국 공로훈장을, 2010년 영국과 독일 건축에 대한 공로로 기사 작위를 받았다. 2011년에는 건축 부문 RIBA 왕립 금메달을 받았으며, 2021년 건축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훈장 회원으로 임명됐고, 2023년 프리츠커 건축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데이비드 치퍼필드는 2012 베니스비엔날레 총감독으로 임명되어 ‘공동의 기반’이라는 주제로 전시를 기획했다. 2017년 그는 민간 비영리 단체인 리아 재단을 설립하고 스페인 갈리시아에서 경제, 환경 문화적 개발을 위해 일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