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관계와 경계: 콘크리트는 콘크리트다

박정현
사진
노경
자료제공
네임리스 건축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9월호 (통권 670호)

언덕 위의 집 모형

 

언덕 위의 집(2023)은 구릉지에 조성된 단독주택단지 가장 높은 곳에 자리 잡고 있다. 경사지를 그대로 살리지 못하고 평평한 필지로 바꾸어야 하는 법규 때문에 평활한 마당에 작게 남아 있는 언덕은 자연적이면서 인공적이다. 명쾌하고 간결한 평면을 지닌 직사각형 매스 두 개가 수직으로 만나는데, 그중 하나는 마당의 작은 언덕 위에 걸쳐 있다. 땅과 분명하게 구분되는 콘크리트 구조물은 대단히 단순한 기하학적 형태로 대지 위에 올라서 있다.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지만, 건물은 급한 경사를 지닌 땅을 적극 활용하는 편은 아니다. 전작인 아홉칸 집(2018, 「SPACE(공간)」 605호 참고)에서처럼 땅은 땅이고 건물은 건물이다. 거푸집의 흔적을 지우지 않은 표면은 이 매스가 하나의 덩어리라는 인상을 지운다. 개구부의 높이와 간격, 보의 위치와 슬래브의 위치와 두께를 거푸집의 모듈과 조율해 생긴 이 흔적은 콘크리트 판재를 조립해 쌓은 흔적처럼 보이기도 한다. 구조적으로 바닥과 벽 모두가 하나의 덩어리라 하더라도 논리적으로 건물은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부재가 접합되어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네임리스 건축의 모형에서 더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고 이 집이 건식을 모사했다는 말은 아니다. 콘크리트라는 재료를 더 분명하게 강조한다. 나무 같은 별도의 마감재 없이 외부의 물성이 그대로 이어지는 바닥, 내단열을 위해 외기와 면하는 벽을 제외한 벽과 계단은 외벽과 동일하다. 여기에 금속으로 만든 부엌 가구와 계단 난간, 카펫과 커튼 같은 패브릭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 건축주의 라이프스타일이 더...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0호(2023년 09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현
박정현은 건축평론가로 대학에서 역사와 이론을 가르치고 있다. 『건축은 무엇을 했는가?』를 비롯해, 『전환기의 한국건축과 4.3그룹』(이하 공저), 『아키토피아의 실험』, 『중산층 시대의 디자인 문화』 등을 썼다. 『포트폴리오와 다이어그램』, 『건축의 고전적 언어』 등을 우리말로 옮겼고, 2018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스테이트 아방가르드의 유령>을 비롯해 <종이와 콘크리트: 한국 현대건축 운동 1987~1997> 등의 전시 기획에 참여했다. 서울시립대학교 건축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도서출판 마티에서 편집장으로 일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