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관계와 경계: 우리가 그리는 경계

나은중, 유소래
사진
노경(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네임리스 건축
진행
방유경 기자

 ​​​「SPACE(공간)」 2023년 9월호 (통권 670호) 


언덕 위의 집(2023, 시공 중) / Image courtesy of NAMELESS Architecture

네임리스 건축이라는 이름으로 건축을 시작할 당시 우리는 건축가를 ‘꿈꾸는 사람’이라 생각했다. 4~5년이 지나 건축가는 ‘조율하는 사람’이라고 말하곤 했다. 꿈꾸는 시간보다 관계 속에서 풀어가는 시간이 길어서였을까? 10여 년이 지난 지금, 다시 건축가는 ‘꿈꾸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무실 초기에 주변으로부터 “순진하게(naïve) 건축한다”라는 평을 종종 받았다. 짓는 현실 건축에 발을 디디던 당시 그 의미가 부정적으로 느껴졌다. 노련하고 영리하게 건축을 하는 경험 많은 이들을 바라보며 미천한 역량을 채우고자 노력했다. 경험을 쌓는 동안 얻는 것만큼 잃는 것도 많았다. 그로 인해 결과의 좋고 나쁨을 재단할 수 없는 것이 건축임을 되새긴다. 여기 건축이 있다. 우리가 즐겁게 할 수 있는 건축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보이기 시작한다. 완벽하기보다는 조금은 불완전한 것들 사이의 가능성과 때로 순진한 생각들이 건축을 이어나갈 수 있는 힘이 된다.

주변에 존재하는 두 대상의 관계를 포착하기 위해서는 먼저 그들의 경계를 바라봐야 한다. 경계는 필요에 의해 규정되지만, 관계를 통해 그 문턱을 넘어설 수 있다. 이에 서로 다름의 경계는 흐려지고, 그곳에서 관계의 중요성이 떠오른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0호(2023년 09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임리스 건축
네임리스 건축은 아이디어 기반의 설계사무소다. 나은중과 유소래는 각각 홍익대학교와 고려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하고 UC 버클리 건축대학원을 같은 해 졸업했다. 2010년 뉴욕에서 네임리스 건축을 개소한 후 서울로 사무실을 확장했으며, 예측불허한 세상 안에 단순함의 구축을 통해 건축과 도시 그리고 문화적 사회현상을 탐구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