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지방의 위기 속에서 도시·건축계는 무얼 하고 있나: 중소도시포럼

사진
중소도시포럼
자료제공
중소도시포럼
진행
한가람 기자

​​​「SPACE(공간)」 2023년 9월호 (통권 670호) 

 

인구 감소와 지방 소멸. 이 두 단어를 지겹게 들었다는 이유만으로, 중소도시에 무관심하거나 잘 안다고 착각하고 있지는 않나? 전통시장을 점령한 외국 상점, 미국처럼 바뀐 자동차 중심 도시구조는 어쩐지 대다수가 떠올리는 중소도시의 이미지와 다르다. 도대체 중소도시는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 걸까? 이 변화를 위기로 간주하기보다 진화의 전환점으로 삼을 수 없을까? 이에 대해 중소도시포럼은 도시·건축 관점에서 대안을 제시하며 좌절보다 희망을 건넨다.

 

상주의 신규 주택지를 경작지로 쓰는 모습

 

인터뷰

이장환, 이상현 중소도시포럼 공동대표 × 한가람 기자 

 

한가람: 중소도시포럼은 중소도시를 연구하는 모임이지만, 대도시에서 활동하는 두 사람이 운영한다. 중소도시에 왜 주목하게 됐으며 어떻게 뭉치게 됐나?

이상현: 인터뷰를 요청받고 중소도시포럼의 시작을 돌이켜보니 2년 전 여름이더라. 사실 그전에 우리는 델프트 공과대학교 동문으로 서로 알고 있었다. 그곳에서 나는 도시를, 이장환은 건축을 전공했다. 유학 후 나는 대구광역시 도시디자인과에서 일하고 있다. 약 10년의 정착기 동안 개인적으로 대구의 도시·건축을 리서치해왔다. 이는 업무와도 관련될뿐더러 대구에 연고가 없는 나에게 도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회였다. 중소도시는 아니었지만 지방 도시에 꾸준히 관심이 있었다. 

이장환: 나의 경우 건축설계도 하지만, 2017년도부터 서울의 도시·건축을 연구해왔다. 그 결과물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개관전 〈또, 하나의 서울〉(2019)이나 〈또 하나의 서울, 강과 산〉(2022)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데 서울을 연구하면 할수록 오히려 서울 이외 지역이 궁금해지더라. 수도권이 인구 유입으로 계속해서 변모한다는 건 반대편에선 인구 유출로 인해 또 다른 양상의 변화가 야기된다는 뜻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러나 혼자서 수도권 밖을 조사하기에는 대상지가 너무 넓었고 데이터 자체도 서울과 달리 풍부하지 않았다. 누군가와 연대를 하려던 차에 이상현을 만나게 됐다.

 

한가람: 앞서 언급한 자료 수집이나 시공간적 측면의 어려움은 어떤 활동들을 통해 극복해나가고 있나?

이장환: 아주 체계적이지는 않겠지만 리서치는 나름 세 가지 축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축은 데이터를 수집...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0호(2023년 09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환
이장환은 어반 오퍼레이션즈 대표로 도시, 문화, 건축 전반에 관심을 두고 작업하고 있으며 홍익대학교와 한양대학교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다. 홍익대학교 건축학과와 서울건축학교(SA)를 졸업했고 네덜란드 델프트 공과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우수 졸업했다. 네덜란드 로테르담 소재 OMA에서 건축가로 활동하며 카타르 국립중앙도서관 설계와 더불어 다수의 아시아, 유럽, 중동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서울의 기반시설을 중심으로 〈또, 하나의 서울〉 (2019), 〈또 하나의 서울, 강과 산〉(2022)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전시했다.
이상현
이상현은 대구광역시 도시디자인과 주무관이자 독립 도시연구가이다. 한양대학교 도시공학과와 델프트 공과대학교 도시학 전공(urbanism track)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이후 네덜란드 팜버트 어반 랜드스케이프에서 도시 디자이너로 근무했다. 현재 중소도시연구와 대구에 관한 도시 리서치인 ‘Urban DNA of Daegu’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