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텍스타일이 건축이 될 때: 스튜디오 아카네 모리야마

사진
스튜디오 아카네 모리야마(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스튜디오 아카네 모리야마
진행
김지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9월호 (통권 670호) 

 

텍스타일은 건축재료가 될 수 있을까? 유연하고 가벼운 성질을 지닌 텍스타일은 견고하고 고정적인 건축의 대척점에서 오랫동안 구축의 재료로 인식되지 못했다. 건축과 텍스타일을 전공하고 텍스타일을 통해 건축·공간에 개입하는 작업을 시도해온 모리야마 아카네(스튜디오 아카네 모리야마 대표)는 텍스타일이 인테리어 요소에 머무르지 않고 건축을 이루는 또 하나의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한 겹의 천으로, 때로는 겹겹의 천이 만드는 볼륨으로 공간에 다양한 스케일을 구현하는 모리야마에게 건축재료이자 구축 방식으로서 텍스타일의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인터뷰 ​모리야마 아카네 스튜디오 아카네 모리야마 대표 × 김지아 기자 

 

김지아(김): 텍스타일은 콘크리트, 유리, 벽돌, 금속 등 견고한 재료와 대비되는 성질을 가져 건축재료로 배제되거나 부차적으로 여겨져 왔다. 어떤 계기로 텍스타일에 주목하게 됐나?

모리야마 아카네(모리야마): 어릴 적부터 공간에 관심이 많아 건축을 공부했다. 졸업 후 실무를 하며 디자인 언어를 확립해나가는 과정에서 건축재료로 텍스타일이 가진 잠재력을 발견했다. 텍스타일은 섬유의 종류, 방직 및 조직 방법(재봉, 뜨개질, 매듭 등), 염색, 프린팅 등 다양한 접근에 따라 수많은 변주가 가능하다. 또한 공간에 어떻게 적용하느냐에 따라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가령 수천 겹의 천을 늘어뜨리면 더 이상 하나의 천 조각이 아니라 입체적인 볼륨을 이뤄 그 자체로 벽이나 천장, 바닥이 될 수 있다. 인류는 그간 텍스타일에 관한 풍부한 지식을 발전시켜왔지만, 건축 분야에서 텍스타일은 오랫동안 전통적인 방식으로 사용되는 데 그쳤다. 텍스타일을 적절히 활용해 공간에 개입하면 건축과 조경, 예술의 경계에서 새로운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데 흥미를 느꼈다.

 

김: 텍스타일 중에서도 커튼을 중심으로 작업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모리야마: 커튼은 공간의 일부가 되고자 하는 단순하고 경쾌한 제스처다. 천 한 장으로도 공간을 극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 바닥에 까는 러그와 가구에 덧입히는 커버 등과 비교했을 때 커튼은 유연한 특성에 기반해 보다 적극적으로 공간에 개입할 여지가 있다. 또한 모든 장소마다 맥락이 달라 프...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0호(2023년 09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리야마 아카네
모리야마 아카네는 스톡홀름에 기반을 둔 예술가이자 디자이너다. 건축과 텍스타일을 전공한 후 텍스타일을 통해 건축·공간에 개입하는 작업을 해왔다. 염색, 뜨개질, 재봉, 프린팅, 직조 등 다양한 기법을 활용해 공간의 숨겨진 속성을 드러내는 텍스타일 실험을 이어가는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