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공원, 땅, 그리고 지구와 공생하는: 2023 서펜타인 파빌리온

사진
이완 반
자료제공
서펜타인 갤러리
진행
김지아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8월호 (통권 669호)

 

매년 여름, 런던 하이드 파크 내 서펜타인 갤러리의 앞마당이 새롭게 채워진다. 2000년 자하 하디드의 디자인을 시작으로, 영국에 건물을 지어본 경험이 없는 건축가를 대상으로 자신만의 건축 어휘를 자유롭게 실험할 기회를 주는 서펜타인 파빌리온 프로젝트는 건축계의 대표적인 연례행사로 자리 잡았다. 서펜타인 갤러리는 2023년 초청 건축가로 레바논 태생의 프랑스 건축가 리나 고트메(리나 고트메―아키텍처 대표)를 선정했다. 전 지구적 기후 위기와 지속가능성이 화두인 시대에 서펜타인 파빌리온은 어떤 메시지를 던질까? 리나 고트메와의 인터뷰를 통해 올해의 파빌리온을 살펴본다.

 

2023 서펜타인 파빌리온 ‘아 타블르’ 전경 

 

인터뷰 리나 고트메 리나 고트메―아키텍처 대표 × 김지아 기자

 

김지아(김): 2023 서펜타인 파빌리온 ‘아 타블르(À Table)’를 디자인했다. 공원과 호수, 서펜타인 갤러리와의 관계 속에서 새롭게 들어설 파빌리온을 어떻게 해석했나? 

리나 고트메(고트메): ‘아 타블르’는 프랑스어로 식탁으로 모이라는 요청이자 제안이다. 식탁은 한 장소에 둥그렇게 모여 앉도록 유도하는데, 이는 우리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구와의 관계를 연상시킨다. 파빌리온은 우리가 주변 환경과 맺고 있는 관계에 대해 사유하도록 이끈다. 형태는 공원을 거스르지 않고, 원래 그곳에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디자인을 의도했다. 나무 캐노피가 만들어내는 원을 따라 가장자리를 조성하고, 목재 기둥을 배치해 공원과의 연속성을 유지하고자 했다.

 

김: 파빌리온을 모듈식 목구조로 구성한 이유는 무엇인가?

고트메: 파빌리온은 임시 구조물의 특성상 쉽게 조립하고 해체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자리에 뿌리내리고 있으면서도 언제든 새로운 장소로 이동할 수 있는 유연함이 필요하다. 목재는 이에 부합하는 재료다. 친환경 저탄소 재료이면서 가볍고 모듈화에 용이하기 때문이다.

 

김: 무늬를 낸 합판 패널을 벽으로 설치했다. 처음에는 유리벽을 구상했다가 비용과 지속가능성 측면을 고려해 계획을 변경했다고 들었다.

고트메: 무늬 합판 패널은 파빌리온 내부에 빛과 그림자가 교차하는 아름다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화창한 오후 볕이 들 때 무늬 모양의 그림자가 맺히는 모습을 염두에 뒀다. 이처럼 패널은 공간에서 빛과 기후를 강조하는 역할을 한다. 더운...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69호(2023년 08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리나 고트메
리나 고트메는 1980년 레바논에서 태어나 베이루트 아메리칸 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했다. 졸업 후 런던에서 실무를 하며 2005년 아틀리에 장 누벨과 포스터 앤드 파트너스와 협력해 에스토니아 국립박물관 국제공모에 당선됐다. 이를 계기로 파리에 첫 번째 스튜디오 DGT 아키텍츠를 공동설립하고, 국립박물관 등 대형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현재 리나 고트메―아키텍처를 중심으로 예술, 건축, 디자인의 교차점에서 국제적으로 활발한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