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보화각, 민병수 주택, 그리고 박길룡의 건축: ‘반론’이라는 말에 대한 반론과 그 너머

김현섭
진행
박지윤 기자

​​「SPACE(공간)」 2023년 8월호 (통권 669호) 

 

김현섭(고려대학교 교수)은 지난 「SPACE(공간)」 662호(2023년 1월호)에서 보화각의 건축가가 박길룡이 아닐 수도 있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정인하(한양대학교 교수)는 「SPACE」 667호(2023년 6월호)에서 박길룡이라 판단되는 논거를 제시했다. 박길룡의 다른 작업과 보화각 사이에 드러나는 평면, 설비, 구조, 디테일의 유사성을 밝힌 것이다. 이번 리포트에서는 다시, 김현섭이 정인하의 주장을 논박한다. 그는 정인하가 든 논거 중 판단을 유보하게 만든 지점들을 집어내며, 여전히 보화각의 건축가가 박길룡이라 확증하기는 어렵지만 그 가능성은 높아졌다고 말한다.

 

 

2022년 4~6월 간송미술관 〈보화수보(寶華修補)〉 전시 당시의 보화각 / ©archistory KU, Research Unit of Architectural History, Korea University 

 

‘보화각의 건축가가 박길룡이 아니라면? - 「SPACE」라는 물증, 혹은 미스터리’라는 필자의 글(「SPACE」 662호 참고)에 대해 정인하가 최근 ‘박길룡의 건축을 찾아서’(「SPACE」 667호 참고)라는 제목의 글로 응답해왔다. 글이 출판된 후 이러저러한 이들이 관심을 보였지만, 정인하의 경우 정리된 글로 공식적 대응을 한 셈이니 반갑다 하지 않을 수 없다.▼1 김수근과 김중업에 관한 연구를 시작으로 한국 현대건축사를 폭넓게 탐색해온 그의 관심사가 여기서도 여실히 나타나는 것 같다. 하지만 그 글의 부제목 ‘‘보화각의 건축가가 박길룡이 아니라면?’에 대한 반론’이 말하는 것처럼 정인하의 대응이 정말 필자의 글에 대한 ‘반론’인지는 잘 모르겠다. 필자는 앞의 글에서 보화각(1938)의 건축가가 박길룡(1898~1943)이라는 ‘1차 자료’나 뚜렷한 ‘물증’이 부재함을 지적하며, 아무 의심 없이 받아들였던 사안에 대해 열어놓고 함께 답을 찾을 것을 제안했었다. 그러하니 당시 정황과 사후적 해석을 바탕으로 박길룡이 그 설계자임을 내세운 정인하의 글은, 반론이라기보다 필자의 문제제기에 대한 하나의 진지한 응답으로 볼 수 있겠다. 비록 이 글이 보화각뿐만 아니라 박노수 가옥(1939)의 건축가도 박길룡임을 논증하느라 본래의 초점...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69호(2023년 08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섭
김현섭은 영국 셰필드대학교에서 박사 및 박사후과정으로 유럽 근대건축을 연구했고, 2008년부터 고려대학교 건축학과에서 교수로 일하고 있다. 건축역사가이자 비평가로서 한국 현대건축에 관한 비판적 역사 서술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건축수업: 서양 근대건축사』(2016), 『건축을 사유하다: 건축이론 입문』(역서, 2017), ‘DDP Controversy and the Dilemma of H-Sang Seung’s ‘Landscript’’(2018), ‘The Hanok Paradox: Modernity and Myth in the Revival of the Traditional Korean House’(2019), 『하이데거적 장소성과 도무스의 신화』(편저, 2022) 등 다수의 단행본과 논문을 국내외에 출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