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카페 현상] 비일상의 세계를 짓는 카페 3: 씨오엠

사진
텍스쳐 온 텍스쳐(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씨오엠
진행
윤예림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5월호 (통권 666호)

 

현상 1. 방문의 목적이 되는

현상 2. 지역과 사람을 잇는 

현상 3. 경험을 직조하는

 

경험경제, 경험소비, 경험설계, 경험마케팅…. 온갖 단어에 경험이라는 수식어가 붙고 있는 시대에, 카페는 커피의 맛 이상을 줄 수 있어야 한다. 더 새롭고, 특별하고, 섬세하고, 아름다운 경험으로. 반복되는 일상에서 바다를 건너지는 못해도 카페에 갈 시간은 있는 현대인과 셀 수 없이 많은 카페가 공존하는 도시라면 그 요구는 더욱 선명해진다. 여기서 건축가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나가사카 조(스키마타 아키텍츠 대표)는 세계 여러 도시로 영역을 확장 중인 대형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커피의 조력자로 브랜드의 공간 경험을 주조하고 있다. 또한 더퍼스트펭귄, 패브리커, 씨오엠과 넨도는 건축뿐 아니라 기획, 브랜딩, 가구, 예술 등 저마다의 도구로 도시 속에 고유한 카페 경험을 빚어내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현상 3에서는 도심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도생하고 있는 카페의 이야기를 건축가의 작업에 한정 짓지 않고 살펴본다.​ 

 

펠트커피 청계천점_ⓒCOM

 

가구, 공간의 처음과 끝을 정하는: 씨오엠

 

인터뷰 김세중, 한주원 씨오엠 공동대표 × 윤예림 기자 ​ 

 

윤예림(윤): 씨오엠의 카페 공간, 그 속의 가구를 조명해보려 한다. 카페 공간과 가구를 종합적으로 디자인하며 무엇을 고민하고, 어떻게 작업하나? 

김세중, 한주원 (씨오엠): 카페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건 커피 제조와 소비의 원활한 동선이다. 특히 커피 제조 공간은 관심의 뒤편에 있지만 실은 가장 지난한 협의를 요한다. 커피 바의 위치와 길이를 정하는 일이 디자인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다. 가장 큰 면적을 차지하며 든든한 축이 되어 주기 때문이다. 바를 구성하며 메뉴와 장비, 동선을 의논하다 보면 운영자의 생각이 드러나고, 이는 디자인을 풀어나가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예를 들어 펠트커피 청계천점(2021)은 공간의 중심에 커피 바를 두는 것에서 출발했다. 나머지 공간은 최대한 비워 고객이 기다릴 수 있는 일종의 홀을 조성했다. 광화문 오피스 상권 한복판에 위치하는 만큼 테이크아웃하는 직장인을 염두에 둔 것이다. 좌석은 자연스레 주변부를 따라 벤치의 형태로 둘러졌다. 벤치만 놓여 있던 펠트커피 1호점을 오마주한 것인데, 최종 안에는 보조 테이블과 1인석을 추가로 구성했다. 1인석과 벤치는 측면의 요철이 서로 맞물리도록 디테일을 적용해 나란히 배치하면 하나의 긴 의자처럼 연출된다. 고난도 기술이 사용된 가구보다 만들어진 과정을 쉽게 짐작할 수 있는 가구를 만들고자 했다.

 

 

펠트커피 청계천점


윤: 데이토나레코즈(2022), 하이브(2021) 내의 카페는 독립된 카페와 여건이 다르다. 

씨오엠: 사옥이나 숍 내 카페의 경우 카페라는 요소가 전체 공간 안에서 보조적인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커피를 즐기는 경험 자체보다는 공간의 본래 용도를 전달하는 데 집중한다. 데이토나레코즈는 1층을 카페, 2층을 레코드숍으로 사용하고 있다. 카페를 둘러보면 여러모로 불편해 보인다. 커피 바는 공간 내에서 가장 면적을 작게 차지하는 곳에 위치하고, 의자들은 소위 말하는 ‘불편한 카페 의자’의 전형처럼 등받이가 없는 상자 꼴이다. 애초에 이곳이 카페만이 아니라 디제잉과 각종 행사가 일어나는 공간으로 계획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커피 바의 면적을 최소화했고, 가구는 공간의 용도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하도록 디자인했다. 네모난 의자를 쌓으면 디제이 테이블이 되고 뒤집으면 레코드판 수납함이 되는 식이다.

 

데이토나레코즈_ⓒCOM

 

윤: 가구는 공간을 이루는 것들 중 사용자와 가장 가까이 접촉하는 요소 중 하나다. 가구의 모양, 소재, 촉감, 높낮이 등이 사용자의 행동을 좌우하고 공간의 성격을 형성하기도 하지 않나. 카페의 가구가 공간 속에서 어떤 역할을 하길 기대하는가? 

씨오엠: 벽, 바닥, 천장의 마감재를 고르는 일은 늘 어렵다. 보장된 퀄리티와 미감을 제공하는 기성품일수록 고유성은 떨어지니 말이다. 그런 면에서 가구는 훨씬 자유롭다. 공정상 마지막 순서이기도 하고, 작은 치수의 변화나 만듦새의 차이에도 예민하게 호응하는 편이라 프로젝트의 막바지까지도 섬세한 조율이 가능하다. 공간의 인상을 만드는 데에 있어 가구 디자인에 힘을 쏟는 이유다. 또한 카페의 가구는 업무, 주거 공간의 가구보다 심미성을 우선에 두기 때문에 사용성과 편안함에 있어서 비교적 관대해질 수 있다. ‘보기보다 편하네’라는 감상을 줄 수 있다면 성공이다. 달리 말해 편해 보이지만 막상 사용감이 떨어지는 가구는 실망을 안겨주기에 실패다. 그래도 딱딱한 목재 의자를 만들 때 등받이에 약간의 각도를 주는 정도의 양심은 지킨다. (웃음) 한편 의자의 좌판, 테이블 가장자리의 하부처럼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손에 닿는 부분의 마감과 그립감을 놓치지 않으려 한다. 또한 가구의 단일 형태도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중요한 것은 가구가 놓이는 환경을 조율하는 일이다. 같은 가구라 하더라도 좌석 간 거리는 물론 가구 주변의 문과 창, 통로, 계단 등 서로 다른 공간적 조건에 따라 느낄 수 있는 경험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에 배치에 특히 신경 쓴다.

 

보난자 커피 군자점(2022)

펠트커피 청계천점_ⓒCOM 

 

 

월간 「SPACE(공간)」 666호(2023년 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씨오엠
씨오엠은 공간디자인을 전공한 김세중과 무대미술을 전공한 한주원이 2015년 설립한 디자인 스튜디오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한 상업 공간부터 여러 구성원이 함께 일하는 오피스까지 다양한 성격의 공간과 가구를 디자인하고 있다. 작업물의 기능적인 면과 감각으로 느껴지는 분위기를 동시에 다루는 것에 관심을 둔다. 작업으로는 튠 성수 스토어(2023)와 맹그로브 동대문(2022), 펠트커피 청계천점(2021), 하이브(2021), JTBC 플레이 (2020, 가구 설계), 카키스(2020, 가구 설계) 등이 있다. 단체전 〈젊은 모색 2023: 미술관을 위한 주석〉(2023,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뉴웨이브 Ⅱ: 디자인, 공공에 대한 생각〉(2018, 금호미술관)과 개인전 〈더 라스트 리조트〉(2021, 취미가) 등의 전시에 참여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