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카페 현상] 비일상의 세계를 짓는 카페 1: 더퍼스트펭귄

사진
홍기웅
자료제공
더퍼스트펭귄
진행
윤예림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5월호 (통권 666호)

 

현상 1. 방문의 목적이 되는

현상 2. 지역과 사람을 잇는 

현상 3. 경험을 직조하는

 

경험경제, 경험소비, 경험설계, 경험마케팅…. 온갖 단어에 경험이라는 수식어가 붙고 있는 시대에, 카페는 커피의 맛 이상을 줄 수 있어야 한다. 더 새롭고, 특별하고, 섬세하고, 아름다운 경험으로. 반복되는 일상에서 바다를 건너지는 못해도 카페에 갈 시간은 있는 현대인과 셀 수 없이 많은 카페가 공존하는 도시라면 그 요구는 더욱 선명해진다. 여기서 건축가는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나가사카 조(스키마타 아키텍츠 대표)는 세계 여러 도시로 영역을 확장 중인 대형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커피의 조력자로 브랜드의 공간 경험을 주조하고 있다. 또한 더퍼스트펭귄, 패브리커, 씨오엠과 넨도는 건축뿐 아니라 기획, 브랜딩, 가구, 예술 등 저마다의 도구로 도시 속에 고유한 카페 경험을 빚어내는 디자인 스튜디오다. 현상 3에서는 도심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도생하고 있는 카페의 이야기를 건축가의 작업에 한정 짓지 않고 살펴본다.

 

업스탠딩 커피

클라이언트, 자기다움을 공간에 드러낸더퍼스트펭귄

인터뷰 최재영 더퍼스트펭귄 대표 × 윤예림 기자 

 

윤예림(윤): 핀커피(2022), 업스탠딩 커피(2021)와 같은 도심지의 카페와 경주의 이스트 1779(2022), 제주의 진정성종점(2021) 등의 카페는 여건과 상황이 달라 보인다. 규모와 목적, 그리고 주어진 역할도 달랐을 것이다.

최재영(최): 자연경관이 훌륭한 장소에 입지한 대형 카페는 방문 자체가 목적이 되는 비일상의 공간으로 건축 목적도 명료하다. 방문자가 오래도록 기억할 수 있는 장면과 추억을 남기는 것이다. 따라서 주변의 맥락을 건축을 통해 적극적으로 드러내려 한다. 반면 도심에 위치하며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드는 카페는 그 속성이 다르다. 한 번 방문하고 말 공간이 아니기 때문이다. 도심의 작은 공간들은 고객과 공간, 혹은 고객과 브랜드의 긍정적인 관계 맺음에 목적을 둔다. 외부적으로 힘있고 인상적인 건축 형태보다는 내향적 속성에 집중해 익숙함과 편안함의 언어를 구현하려고 노력한다. 여기에 특별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더하고, 경험 디자인 요소, 즉 브랜드 요소를 통해 고객과 공간/브랜드의 접촉면을 넓힌다.

 

 

(위)진정성종점, (아래)핀커피


윤: 더퍼스트펭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공간 속에 어떤 경험을 만들 것인지라고 말한 적이 있다. 더퍼스트펭귄이 경험을 다루는 방법이 궁금하다.

최: 사용자의 경험 디자인은 크게 공간 요소와 브랜드 요소로 나뉜다. 공간 요소는 형상, 구조, 색 등의 물리적 요소와 빛과 그림자, 온도, 소리 등의 비물리적 요소로 구분된다. 브랜드 요소 또한 그래픽, 오브제 등의 물리적 요소와 콘텐츠, 운영 전략, 철학 등의 비물리적 요소로 구분된다. 우리는 모든 공간 및 브랜드 요소를 별개가 아닌 화학적으로 통합한 경험을 만든다. 예를 들어 해방촌 신흥시장에 위치한 업스탠딩 커피는 앞뒤로는 길의 연장으로 열려 있고, 위아래로는 바닥 면적이 좁은 상황임에도 슬래브를 과감히 열어 배치한 스파이럴 계단이 관통하고 있다. 이는 낯선 사람과도 스스럼없이 대화하고 쉽게 친밀한 관계로 발전시키는 클라이언트의 성향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가 운영하는 공간과 브랜드가 그와 같길 바랐다. 즉 업스탠딩 커피의 열린 공간은 신흥시장을 찾은 많은 사람과 연결되고 소통하겠다는 태도이자 전략이다. 직원들이 가파른 계단을 하루에도 수십 차례 오르내리며 직접 서빙하는 것, 커피 제조 공간을 고객과 공유하도록 배치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이처럼 클라이언트의 자기다움을 공간에 드러냄으로써 공간 요소인 구조, 형태 그리고 브랜드 요소인 운영, 전략, 철학의 요소를 통합해 실현한다.

 

 

업스탠딩 커피


윤: 클라이언트의 자기다움을 우선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카페의 공공성을 염두에 두는지 궁금하다.

최: 카페는 이미 존재 자체로 공공의 성격을 가진다. 우리 생활 반경에 단골 카페 하나가 존재한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의미인지 생각해보라. 단골 카페가 가능한 한 오래 존재하면서 더 많은 사람에게 공공의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카페의 건강한 생존과 성장을 돕는 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공공성의 구현이 아닐까. 이러한 맥락에서 카페의 지속가능성에 가장 큰 무게를 둔다. 10여 년 전에는 공간을 통해 자신을 드러내는 데 큰 의미를 두고 독특함을 요구하는 클라이언트가 많았다면 최근에는 담담하게 자기다운 이야기를 펼쳐나갈 무대로서의 공간을 바라는 이가 많아졌다. 우리 역시 이러한 흐름과 궤를 함께하며, 남들이 하지 않은 새로운 시도와 경험을 구현하려는 대신 클라이언트의 색깔을 담아 기능과 미 모두 오랜 생명력을 유지할 수 있는 공간을 목표로 두고 작업하고 있다.

 

 

(위)업스탠딩 커피 (아래)핀커피

 

월간 「SPACE(공간)」 666호(2023년 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퍼스트펭귄
더퍼스트펭귄은 브랜드 통합 디자인을 수행한다. 공간과 물리적 공간 요소와 비물리적 브랜드 요소의 화학적이고 동시적인 결합을 통해 만들어내는 공간 사용자 경험을 디자인한다. 브랜드라는 관점으로 건축과 공간을 다루며 그래픽, 가구, 조명, 전시 등 영역과 장르의 경계가 없는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다. 2012년 최재영이 설립한 후 지금까지 이끌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