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토착적인 자연 환기 시스템: 카사 아티코

아틀리에 메테오 아르노네

사진
페데리코 카이롤리
자료제공
아틀리에 메테오 아르노네
진행
김보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7월호 (통권 680호) 

 

 

​인터뷰 메테오 아르노네 아틀리에 메테오 아르노네 대표 × 김보경 기자​ ​

 

김보경(김): 간소하게 우아한 집 또는 다락집이라는 뜻인 카사 아티코는 브라질 북동쪽의 해안가인 상 미게우 두 고스토주에 위치한 별장이다. 본인의 소유로 현재 에어비앤비를 운영하고 있다고 들었다. 이 프로젝트와 에어비앤비 운영은 어떤 계기로 시작됐나?

메테오 아르노네(아르노네): 2011년에 브라질로 이주해 처음 건축사무소를 열었을 때 여기서 첫 주택 프로젝트를 진행할 기회를 얻었다. 지난 10년 동안 브라질 북동부 지역에서는 여러 규모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할 수 있는 방대한 기회가 있었다. 최근에도 레지덴셜 도스 아레시페스(암초들의 거주지)라는 개인 주택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곳에서의 프로젝트가 많아지면서 이 지역에서 일하며 머물 곳이 필요해졌다. 카사 모디코(소박한 집, 2019)를 먼저 지어 사용하다가 이후 카사 아티코를 짓기로 결정했다. 에어비앤비 사업은 내가 이 지역에 머물지 않을 때도 집을 유지하고 관리하기 위해 시작했고, 나의 건축사무소인 아틀리에 메테오 아르노네의 운영과는 관련이 없다.

 

김: 프로젝트의 건축주이자 설계자로서 느끼는 상 미게우 두 고스토주만의 매력은 무엇인가?

아르노네: 설계자로서 내가 원하는 장소를 선택해 그 장소를 이해하며 건축적 실험을 하는 일은 매우 즐거운 경험이었다. 이곳은 매력적인 어촌 마을로 브라질 북동부 원주민의 문화가 여전히 남아있다. 동시에 노동력이 제한적이며 건설 기술이 매우 기초적이므로 건축 프로젝트를 수행하기에는 어려운 지점이 있다. 지리적으로는 브라질 대륙이 휘는 가장 동쪽의 꼭지점 부분에 위치해 있어 항상 바람이 많이 분다. 일정한 바람에 더해 1년 내내 온난한 해수 온도로 카이트 서핑의 천국이라 불리기도 한다. 브라질의 거대한 열대우림인 대서양림이 끝나고 반건조열대 식생이 시작되는 지역이라 토양의 대부분은 작은 건생식물의 유형 중 하나인 카칭가로 덮여 있다. 브라질 해안 지역의 원주민 투피족의 언어로 하얀 식물, 혹은 하얀 숲이라는 의미를 가진 이 생물 군집은 브라질 북동부 지역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여러모로 매우 독특한 지역이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80호(2024년 07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테오 아르노네
메테오 아르노네는 이탈리아 파르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건축가다. 2005년 멘드리시오 건축 아카데미에서 공부를 시작해 리카르도 블루머의 스튜디오에서 실습했고, 베를린의 즈비 헤커 아키텍트와 도쿄의 켄고 쿠마 앤드 어소시에이츠에서 실무를 경험했다. 졸업 후 1년 뒤인 2012년, 상파울루에서 아틀리에 브랑코를 공동 설립했다. 2022년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아틀리에 메테오 아르노네를 설립해 국제적인 여러 건축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