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지금 여기 필요한 것: 썸 클리어 스토리즈 | 건축사사무소 김남

건축사사무소 김남

김진휴, 남호진
사진
최용준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김남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Choi Yongjoon​

 

처음에는 남향집을 설계하려고 했다. 대지의 가장 깊숙한 곳에 건물을 배치하고, 남향에 너른 마당이 펼쳐진 집 말이다. 그런데 전면 도로가 있는 남쪽 맞은편에는 이웃 빌라가 자리하고 있는 반면, 북쪽으로는 지형이 급격히 낮아져서 건물들보다도 높이 자란 소나무의 가지만 보일 뿐이었다. 건물을 남측에 두고 북측으로 마당을 두는 상상을 했다. 주말 오후, 이웃과 눈이 마주칠까 걱정할 필요 없이 햇볕을 머금은 나뭇잎을 보는 것이 낫지 않을까. 축구를 좋아한다는 아이들이 뙤약볕에서 놀기보다는 건물 그림자에서 노는 것이 낫지 않을까. 우리는 의뢰인께 남향집의 뜨거운 햇살 대신 지형이 열어준 전망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지 않겠냐고 물었고, 다행히 마음이 통했다. 이 집의 1층에는 거실과 식당이 통합된 시원한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2층은 자녀와 부부가 사용하기 위한 침실과 화장실 등이 배치되었는데, 몇 년 뒤에 아이들이 독립하면 내부를 재구성하게 될 가능성이 있었다. 대지의 가장 낮은 곳과 닿아 있는 지하 주차장에는 때때로 여섯 대의 자동차를 주차할 수 있도록 대지를 최대한 넓게 활용해야 했다.

 

©Choi Yongjoon 

 

©Choi Yongjoon​

 

우리는 충분한 크기의 테두리보를 두르고, 적은 수의 외벽과 엘리베이터 코어로 하중이 전달되는 구조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했다. 이 테두리보는 슬래브의 하중을 수평으로 전달하며, 각 층에 코너로 열린 뷰를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지상층 평면과 지하층 평면의 서로 다른 위치를 중재할 수 있도록 벽과 보를 매달아주는 역할을 한다. 이 집의 현재와 미래를 가능케 하는 구조체는 겉으로 드러나 이 집의 외관에 질서를 부여하게 되었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건축사사무소 김남(김진휴, 남호진)

설계담당

이유나

위치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585m²

건축면적

163.09m²

연면적

477.74m²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4대

높이

8.97m

건폐율

27.88%

용적률

45.37%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라임스톤

내부마감

라임스톤, 페인트, 원목마루, 노출콘크리트

구조설계

윤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설계

서인엠이씨

전기설계

(주)극동파워테크

시공

무일건설(주)

설계기간

2021. 1. ~ 5.

시공기간

2021. 8. ~ 2022. 9.

조경

어나더가든


김진휴
김진휴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 일본의 사나, 미국의 SO-IL에서 건축 실무를 익혔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남호진
남호진은 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의 펠리 클라크 펠리 아키텍츠, 한국의 남산 에이엔씨 종합건축사사무소,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에서 실무 경력을 쌓았다. 한양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건축사사무소 김남
건축사사무소 김남은 김진휴와 남호진이 2014년 스위스의 산골 마을에서 시작한 건축설계사무소다. 2015년부터 서울에서 활동하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건축에 존재하는 다양한 가치와 관점의 존재를 중시하며, “어제 옳은 것이 오늘 틀릴 수 있다”는 시각으로 의심하고 다시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