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지금 여기 필요한 것: 호숫가의 집 | 건축사사무소 김남

건축사사무소 김남

김진휴, 남호진
사진
건축사사무소 김남(별도표기 외)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김남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5월호 (통권 678호)

 

 

 

은퇴와 함께 시골로 이사 가는 부부를 위한 집이다. 우리는 이 집이 새로운 삶으로의 정착을 도와주는 길잡이, 같이 지내면 기분 좋은 친구 같은 집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비교적 큰 땅을 사게 되었으나, 부부는 힘닿는 데까지만 밭을 가꿀 것이라고 했다. 두 분이 이 삶을 온전히 누리기 위해서는 통제된 실내 공간과 그렇지 않은 자연 사이에 마음 편히 쓸 수 있는 중간적인 공간이 있어야 할 것 같았다. 흙 묻은 신발을 벗어두거나, 햇볕에 무언가 말리거나, 의자라도 꺼내두고 시원한 물 한 잔 마실 수 있는 공간. 평평한 바닥, 무언가 걸 수 있는 틀, 약간의 차양으로 이루어진 공간. 이런 공간에 확신을 갖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인근 농가마다 하나같이 마당을 향해 렉산 캐노피가 달려 있었기에. 흔한 초록색 캐노피. 우리는 우리 버전의 캐노피를 만들고 싶었다. 이렇게 만든 루버-거터는 위치에 따라 한 겹 또는 두 겹으로 이루어져 있다. 남측에 위치한 두 겹의 루버-거터는 거의 모든 빗물을 막아주면서 빛과 바람을 투과시킨다. 캐노피에 흐르는 땟국물을 볼 필요도 없고, 대류가 가로막히지 않아 여름을 보다 쾌적하게 날 수 있다. 


 

 

 

가족과 친구가 종종 방문하겠지만, 기본적으로 이 집은 두 사람을 위한 집이다. 각자 다른 일을 하고 있어도 서로가 함께 있다는 느낌이 들기를 바랐다. 방들은 구획되어 있지만 벽과 천장이 뚫려 있어 시선이 통하고 소리가 들린다. 재봉틀질을 하면서도 밭을 드나드는 남편의 얼굴을 보고, TV를 보면서 아내의 기척을 느낄 수 있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8호(2024년 05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건축사사무소 김남(김진휴, 남호진)

설계담당

조경학, 이유나

위치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 양평리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999m²

건축면적

198.66m²

연면적

238.9m²

규모

지상 1층, 지하 1층

주차

3대

높이

6.75m

건폐율

19.89%

용적률

16.88%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목재 사이딩, 호피석, 스테인리스스틸

내부마감

목재 사이딩, 원목마루

구조설계

윤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설계

서인엠이씨

전기설계

(주)극동파워테크

시공

무일건설(주)

설계기간

2021. 10 ~ 2022. 3.

시공기간

2022. 5. ~ 2023. 6.


김진휴
김진휴는 서울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 일본의 사나, 미국의 SO-IL에서 건축 실무를 익혔다.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남호진
남호진은 이화여자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예일대학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미국의 펠리 클라크 펠리 아키텍츠, 한국의 남산 에이엔씨 종합건축사사무소, 스위스의 헤르조그&드 뫼롱에서 실무 경력을 쌓았다. 한양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건축사사무소 김남
한양대학교, 서울시립대학교에 출강했으며,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가르치고 있다. 건축사사무소 김남은 김진휴와 남호진이 2014년 스위스의 산골 마을에서 시작한 건축설계사무소다. 2015년부터 서울에서 활동하며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건축에 존재하는 다양한 가치와 관점의 존재를 중시하며, “어제 옳은 것이 오늘 틀릴 수 있다”는 시각으로 의심하고 다시 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