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풍요로운 삶의 장소: 문호 33

건축사사무소 오롯

이병호
사진
조엘 모리츠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오롯
진행
유진 기자
background


 

만남과 설렘

“오래전부터 전원생활을 꿈꿔 왔지만, 막연한 두려움이 있었어요. 연습이 필요했죠. 2년 전 문호리 마을에 전세를 얻고 시골살이의 현실을 경험해보기로 했어요. 그 시간 동안 다양한 데이터가 쌓였고, 두려움이 자신감과 설렘으로 바뀌었습니다. 열심히 땅을 찾았고, 남은 생을 함께 할 편안한 집을 짓고 싶어요.” 2021년 청명한 봄날, 오롯을 찾아온 건축주 부부의 사연이다. 짧은 만남에도 두 분의 넘치는 에너지가 인상적이었고, 조근조근 상상하는 삶의 공간에 대한 밑그림을 듣다 보니 덩달아 마음이 설렜다. 

부부는 집의 모습이 단정하고 차분했으면 좋겠고 주변의 자연환경과 편안하게 어우러지길 원했다. 세 남매는 장성해 서울로 독립했지만, 주말에 온 가족이 모여 바비큐 파티를 할 공간을 원했다. 곧 결혼할 테니 자녀 부부가 머물 방들이 필요하고 전망 좋은 마당과 북한강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옥상정원이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땅의 조건과 해석, 그리고 건축

대지는 북한강의 청명한 풍광을 지나 양평 초입의 문호리 마을 언덕에 자리 잡은 완만한 경사지였다. 마을 도로와 한 블록 떨어졌고, 높은 동쪽에서 낮은 서쪽으로 흐르는 경사에 북서쪽으로 열린 조망을 가진 고요한 땅이었다. 여러 차례 방문해 땅의 조건과 기후, 필요한 기능을 해석해 나갔다. 자연스럽게 가장 낮은 대지에 도로를 내고 지하 주차장을 만들었다. 주차장으로 생긴 기단이 1층 마당이 됐다. 도로에서 4m 높은 마당은 더 고요해지고 북서향의 열린 풍경을 극적으로 받아들인다. 경사진 땅에 단단히 자리한 기단은 마을에서 삶의 공간으로 가는 길목이며 경계가 된다. 

기단과 집, 땅의 단면은 자연스럽게 같은 흐름을 갖고 이는 공간이 흐르는 시퀀스가 된다. 대문을 열고 그늘진 계단을 오르면 서서히 하늘과 함께 집이 시야에 들어온다. 마당에 올라설 때쯤 나지막한 붉은 벽돌집과 고요한 마당이 나타나고, 그 너머로 펼쳐지는 풍광이 심리적 안정감을 선사한다. 누군가 좋은 집에 대해 묻는다면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공간이라 말하고 싶다.

 

 

 

풍요로운 삶의 장소

안마당과 바깥마당 사이를 가로질러 현관에 이르는 길목에 놓인 처마 밑 콘크리트 벤치는 오가는 이들의 작은 쉼터이며 사색의 장소다. 맑은 날 오후까지 시원한 그늘을 만들고 비 오는 날엔 여느 카페 부럽지 않은 야외 테라스의 고즈넉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주변을 둘러싼, 시시각각 변화하는 자연의 아름다움은 감사한 선물이다. 동남쪽 산세에 기대어 ㄴ자 배치를 갖는 집의 매스는 북서쪽으로 열린 잔디마당을 감싸며 굽이치는 원경으로 시야를 열어준다. 해가 뜨고 지는 시간에 드러나는 벽돌의 색감이 다채로운데, 특히 석양빛을 머금은 주황빛 벽돌은 무척 인상적이다. 매스의 붉은 벽돌과 회색돌의 재료 분리는 땅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건물 전체에 안정된 수평선을 부여한다.

 

 

마당을 지나 현관에 들어서면 좌우로 공용공간과 사적공간이 나뉘는데, 그중 1층은 길게 펼쳐진 부부의 생활 공간이다. 부부침실은 단층으로 높은 천장고를 갖고 차분한 조도로 정리되어 편안한 분위기를 더한다. 외부정원을 맞댄 너른 욕실은 밝은 자연 채광과 환기로 명랑한 공간이며 부부에게 여유로운 힐링의 장소가 된다. 서쪽 고래산 원경과 동쪽 소나무 숲 근경 사이 위치한 거실과 다이닝룸은 시간과 계절 변화에 따라 선택적으로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 

 

 

1층 거실과 침실 사이 위치한 계단실은 광원이 숨겨진 빛의 통로로 자연스럽게 발걸음을 유도한다. 계단을 오르며 드러나는 옥상정원은 이 집에서 가장 근사한 조망을 선사하도록 담장과 난간의 높이를 정교하게 조정하였다. 2층은 세 남매를 위한 침실과 가변형 가족실과 옥상정원이 위치한다. 가변형 가족실은 부족한 침실과 2층의 공용공간 역할을 겸한다. 한식 미닫이문을 벽 속에 집어넣으면 옥상정원을 통해 고래산 원경까지 확장된 가족실, 닫으면 자녀를 위한 침실이 된다.​​

 

 

단순하고 간결한 공간을 만들지만, 형태가 아닌 사용자가 쓰기 편하고 심리적으로 안정된 공간을 다듬어 가는 것, 문호 33을 진행하며 마음속에 간직했던 방향키였다. 

 

 

 

 

 

 

평면도(지하 1층 및 1층, 2층)

 

단면도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이병호

설계담당

이병호

위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문호리 265-33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744㎡

건축면적

136.8㎡

연면적

382.3㎡

규모

지하1층, 지상2층

주차

자주식 2대

높이

7.7m

건폐율

18.39%

용적률

26.85%

구조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

고흥석버너, 벽돌타일

내부마감

도장, 원목마루

구조설계

이든구조

기계,전기설계

대명기술단

시공

제이종합건설

설계기간

2021. 8. ~ 2022. 2.

시공기간

2022. 5. ~ 2022. 12.

건축주

고석중, 박미아


이병호
‘모자람 없이 온전히’ 라는 뜻으로 2020년 건축사사무소 오롯을 설립했다. 한울건축과 원오원 아키텍츠에서 다양한 주택 프로젝트와 현대카드팩토리, CJ경영연구소등 주거와 오피스, 문화시설을 진행하며 소중한 경험을 쌓았다. 한국실내건축가협회 운영이사로 활동하며, 전주대학교 건축학과에서 학생들을 만나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문호23, 문호33, 목동1003등이 있고, 문호23으로 2023경기도건축문화상 본상을 수상하였다. 모든 것이 변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늘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는 믿음으로 온기와 균형 속에 사용자가 쓰기 편하고, 심리적으로 안정된 공간을 다듬어 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