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풍경을 담은 집, 풍경 속에 담긴 집: 남양주 주택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이상민, 신정훈
사진
김한빛
자료제공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진행
유진 기자
background

 

산지 중턱에 세장하게 생긴 땅에 자리 잡은 이 집은 멀리서 내려다보면 마치 산 속의 암자나 오두막처럼 보이기도 한다. 멀지 않은 곳에 전원주택단지와 고급 빌라들이 들어서기는 했지만, 집이 지어진 곳의 가까운 풍경은 여전히 울창한 수목으로 둘러싸여 있어 고요하고 아늑한 숲이 감싸 안은 것 같이 보인다. 도시 한가운데 단독주택에서는 누릴 수 없는 풍경과 고요함이 있다.

 

이 집은 신혼부부 두 사람이 한 가족이 되면서 첫 보금자리로 지었다. 건축주는 단층집을 원했다. 미래에 있을 자녀들이 사용할 세 개의 방과 가족들만 사용할 수 있는 옥상 마당을 바랐다. 단층 구성에 방 세 개를 확보해달라는 요청을 동시에 수용하기가 어려웠다. 방을 배치하는 것은 가능했지만, 건축면적을 최대로 확보해도 집을 구성하는 모든 공간이 좁아질 수밖에 없었다. 대안으로 1층에 방 두 개와 거실, 주방, 욕실을 여유 있게 배치하고, 방 하나는 다락 형태로 지붕 아래 두기로 했다. 안락한 다락 공간을 위해 지붕은 자연스레 박공형태로 귀결되었으며, 옥상 마당을 두기 위해 안방 위쪽은 평지붕으로 계획했다.

 

 

 

집의 영역은 크게 네 개로 나뉜다. 공적인 외부 공간, 사적인 외부 공간, 공적인 내부 공간, 사적인 내부 공간이다. 먼저 공적인 외부 공간은 도로에서 들어오고 주차를 할 수 있는 진입마당이다. 집에 들어서기 전 도로로부터 완충 공간 역할을 하면서 주차를 위한 공터가 된다. 마당 둘레로 높낮이가 다른 콘크리트 담장을 두어 경사진 도로를 지나다니는 사람들의 시선으로부터 집안 모습을 가릴 수 있도록 했다. 이 담장은 집터와 도로 영역을 구분하면서 마당을 감싸 안아준다.

 

진입마당을 지나 현관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서면, 공적인 내부 공간인 거실이 나온다. 거실은 박공지붕 형태를 그대로 살려 높은 천장고를 확보했다. 수려한 풍경을 내다볼 수 있는 남쪽을 향해 큰 창을 열었고 북측으로도 높은 위치에 창을 두어 뒤편 숲을 보게 하고, 맞통풍도 될 수 있도록 했다. 개방감을 가진 넓은 공간을 위해 주방과 나누는 벽을 두지 않았다. 거실과 연결된 주방에는 동측에 배치된 싱크대를 따라 가로로 길게 열린 창을 두고, 남측으로 폴딩도어를 만들었다. 싱크대를 따라 열린 창은 진입마당을 향해 있어 주방에서 집으로 드나드는 사람을 바로 볼 수 있게 했다. 식사하면서 집 앞에 펼쳐진 멋진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남측의 폴딩도어는 완전히 개방하여 앞에 만들어진 테라스로 공간을 확장할 수도 있게 한다. 춥거나 더운 계절에는 풍경을 담는 병풍이 되고, 열어 두기 좋은 날씨에는 내부 공간을 바깥으로 확장해 줄 여지를 만들어 준다.

 

  

 

거실과 주방에서 창을 열고 밖으로 나가면 사적인 외부 공간인 테라스가 나온다. 이 테라스는 외부 공간 자체로서 풍경을 가까이 즐길 수 있게 하면서도, 내부 공간을 바깥으로 확장해 더 넓게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한편에는 화로와 콘크리트 벤치, 그리고 나무를 식재할 수 있는 콘크리트 화단을 두어 테라스에도 자체적인 기능을 부여했다.

 

거실을 지나 복도를 따라 안으로 들어가면 사적인 내부 공간이 있다. 현재는 건축주의 취미 공간으로 쓰이는 작은 방과 안방이다. 방에서도 남측을 향해 크게 열린 창을 통해 테라스로 나갈 수 있다. 다만 안방에 딸린 욕실은 내밀한 공간이기 때문에 안방과 사이에 욕실만의 작은 중정을 두어 자연을 볼 수 있게 하면서도 프라이버시를 확보했다.

 

 

 

 

 

방과 거실을 연결하는 복도 중간에는 다락방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다. 미닫이문으로 숨겨둔 이 계단을 통해 올라가면 다락방이 나온다. 다락방 상부에는 천창을 내 천장고가 높지 않아도 답답하지 않은 공간감을 갖도록 했으며 낮에는 볕이 충분히 들고 밤에는 바닥에 누워 밤하늘을 볼 수 있는 특별한 곳이 될 수 있게 했다. 또한 거실과 주방을 향해 창을 열어 아래층과 언제나 시각적 소통이 가능하여지도록 했다.

 

다락방 한쪽에는 가족만을 위한 외부 공간인 옥상마당으로 갈 수 있는 문이 있다. 안방 위에 있는 옥상 마당은 높은 난간 벽과 액자 프레임처럼 열린 개구부를 두어 외부 풍경이 더욱 극적으로 보일 수 있게 했다. 액자 같은 개구부는 마당이나 테라스에서 펼쳐지는 풍경과는 또 다른 풍경을 보게 해준다. 외부 시선으로부터 온전히 자유로우면서, 연출한 듯 담긴 풍경을 관망할 수 있는 곳이 된다.

 

 

 

평면도

 

 

단면도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이상민(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설계담당

신정훈, 김정인(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위치

경기도 남양주시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659㎡

건축면적

131.35㎡

연면적

130.92㎡

규모

지상 2층

주차

1대

높이

6.5m

건폐율

19.93%

용적률

19.87%

구조

철근콘크리트, 경량철골조(박공지붕)

외부마감

외단열시스템(테라코트), 징크

내부마감

실크벽지, 나왕합판, 타일

구조설계

㈜아크필구조

기계,전기설계

잇츠미E&C

시공

에스엠엑스엘건설 김동용

설계기간

2022.05. ~ 2022.09.

시공기간

2022.10. ~ 2023.01.

인테리어설계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이상민
이상민은 대한민국건축사로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대표이자 한국교통대학교 건축학부 겸임교수다. 한국교통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건축학석사를 졸업한 후 토문엔지니어링건축사사무소와 애이아이건축사사무소에서 실무경험을 쌓았으며, 2020년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를 개소했다.
신정훈
신정훈은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 실장이다. 한국교통대학교 건축학과 및 동대학원 건축학석사를 졸업한 후 정림건축에서 실무경험을 쌓았으며, 2020년 에스엠엑스엘건축사사무소에 합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