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보편을 향한 전통의 진화: 하동 한옥문화관

구가도시건축

조정구
사진
박영채
자료제공
구가도시건축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2년 10월호 (통권 659호)​

 

 

 

수평적 서사와 수직적 서사 

하동 한옥문화관은 멀리 남쪽으로 섬진강과 평사리 평야가 보이는 지리산 자락에 자리한 한옥 숙박시설이다. 대지 맨 위쪽에는 젊은 문학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지은 한옥 두 채가 있었으나 사용이 불편하여, 현대적 편의를 갖춘 새로운 한옥 숙박 공간의 계획을 의뢰받았다. 사용자의 필요에 대응하며 특색을 지닌 세 가지 유형(안채, 사랑채, 별채)의 숙박동 네 채를 제안했다. 단층 한옥인 안채와 사랑채에서는 이어진 방과 마루를 이동하며 다채롭고 풍성하게 공간과 풍경을 즐길 수 있는 ‘수평적 서사 구조’를 생각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한옥으로 지은 오두막’을 상상하며 만든 별채는 2층으로 된 미니 한옥으로, 누마루 아래로 들어와 주방을 지나 계단을 오르면 단출한 방과 누마루에 이르는 ‘수직적인 서사 구조’로 계획했다. 누마루에 올라서면 대지 레벨에서는 볼 수 없는 하동의 풍광이 펼쳐지며 투숙객은 세상으로부터 독립된 홀가분한 느낌을 경험하게 된다.

 

부드러운 하이브리드

새로운 숙박 공간이 완성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자 관리동을 추가로 설계해 달라는 의뢰를 받았다. 투숙객을 맞이하고 그들이 대기하는 공간인 관리동의 성격을 고려하며 ‘살뜰히 가족을 돌보는 엄마와 같은 공간, 포근한 환대의 공간’을 구상했다. 설계를 진행하면서 로비 부분을 한옥구조에서 중목구조로 변경했다. 주어진 예산에 맞게 비용을 줄이는 동시에, ‘대들보가 없는 시원한 공간’을 만들고자 했다. 서로 다른 구법의 두 구조를 두터운 흰 벽으로 감싸 내부 공간을 하나로 통합하고, 건물 전체를 기와지붕으로 덮어 하나의 한옥처럼 보이는 ‘부드러운 하이브리드’를 시도했다. 

 

현대적이면서도 전통적인

관리동에서 전통목구조로 된 라운지 공간은 기둥 뒤에 집성목으로 제작한 목재 멀리언을 두고 이중 유리를 끼워, 안에서 보면 기둥 바로 뒤로 풍경이 보이는 ‘투명한 입면’을 형성한다. 밖에서 보아도 한옥과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 목재 커튼월 입면이 되도록 계획한 것이다. 중목구조로 된 로비 공간은 기둥 뒤쪽으로 시스템 창호를 설치하여 두 칸을 모두 열 수 있도록 했다. 한옥의 대청처럼 안과 밖의 구분 없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개방적인 공간’을 의도했다. 현대적 구법(디테일)과 기술을 통해 전통적 공간감과 미감을 동시에 구현하고자 했다.

(글 조정구 / 진행 방유경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구가도시건축(조정구)

설계담당

차종호, 강동균, 노선영 / 요네다 사치코, 노선영

위치

경상남도 하동군 악양면 평사리

용도

문화 및 집회시설 / 관광휴게시설

대지면적

9,513m²

건축면적

91.85m² / 64.65m² / 21.12m² / 142.74m²

연면적

91.85m² / 64.65m² / 35.31m² / 202.27m²

규모

지상 1층 / 지상 1층, 지하 1층

주차

6대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한식 목구조, 경량목구조, 중목구조

외부마감

한식 기와, 스터코, 석재, 목재사이딩

내부마감

한지, 수성페인트, 회벽

구조설계

(주)본구조

기계설계

한옥체험관 ‐ (주)한빛엔지니어링 / 관리동 ‐ 해승기술단

전기설계

한옥체험관 ‐ (주)한빛엔지니어링 / 관리동 ‐ 해승기술단, 뉴라이트

시공

(주)토왕건설, 토담건설(주) / (주)아라한건설

설계기간

2017. 6 ~ 2020. 5.

시공기간

2018. 5. ~ 2021. 1.

건축주

하동군


조정구
조정구는 1966년 서울 보광동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일본 도쿄대학교에서 박사과정을 거쳤다. 2000년 구가도시건축을 설립하고 ‘우리 삶과 가까운 보편적인 건축’에 주제를 두고 지속적인 답사와 설계 작업을 하고 있다. 20년간 진행한 ‘수요답사’를 통하여 서울의 수많은 동네와 사람들이 사는 모습을 찬찬히 관찰하고 기록해왔다. 그 속에서 발견한 다양한 삶의 형상을 바탕으로 ‘우리 시대의 건축’을 찾는 작업을 꾸준히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