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투명하게 조우하는: 다섯, 뜰

건축사사무소 봄 건축연구소

김유홍
사진
텍스처 온 텍스처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봄 건축연구소
진행
최다미 기자
background


동쪽에서 달려오는 작은 동산은 남서향으로 열린 대지를 지나 서쪽으로 가며 나직이 내려앉고 있었다. 마을의 몇몇 파란색 샌드위치 패널 지붕은 담장을 높이면 가려질 높이였다. 그 담장의 수평선과 푸른 마당, 그 위 하늘과 작은 동산, 남서로 열린 원경까지 그 조화가 근사할 것 같았다. 집은 그 풍경 뒤에 얌전히 놓여 모두를 담아내는 장치가 되길 바랐다.​



건물은 대지와 적극적으로 관계를 맺되 위압적인 느낌은 들지 않도록, 가로로 길게 앉히고 가능한 한 벌려 두었다. 오브제가 아닌 배경으로 남으려는 ‘제스처’가 필요하다는 생각이다(건축이 배경화가 된다는 것은 수사적 표현에 불과하다고 믿는다). 처음에 단순한 매스를 두고 그 매스를 상쇄시킬 온화한 톤의 마감재를 선택했다. 치장벽돌의 구축성을 드러내기보다는 없애는 방식으로, 보이드가 도드라져 보이는 하나의 덩어리 혹은 단일한 벽면이 되는 것을 의도했다.

평면을 펼치니 중정이 만들어졌다. 중정은 가까이 있는 마당부터 멀리 있는 풍경까지 집안으로 끌어들여 이를 매개로 내부가 외부로 확장된다. 너무나 고전적이어서 새로울 것도 없는 수법이지만 실패할 리가 없는 치트키다. 중정은 평면의 구성을 따라 다섯 개가 배치되었다. 현관의 리셉션, 집의 중심 공간인 거실의 확장, 막내딸의 음악 작업실을 위한 기능적 이격, 실질적인 주인인 아내와 그이의 개인적인 손님을 위한 뒷마당, 욕실의 프라이버시와 욕조에서 바라보는 풍경. 결과적으로 각각의 역할을 하고 있다. 다섯 명인 가족과 일대일 대응하여 중정의 이름을 지으려고 가족 모두의 한자 이름까지 받아 놓았으나 능력 밖의 일임을 깨달았다. 직원이 ‘다섯, 뜰’이라는 이름을 제안하였고, 집주인은 흔쾌히 받아주었다.​



중정 벽의 일부가 연장된 낮은 담과 가벽은 외부의 주차장과 앞마당, 현관과 안마당을 나눠주고 동쪽 이웃의 보강토 블록을 가려주는 스크린이 됐다. 조경을 하고 보니 앞마당은 그저 시원한 데 반해, 뒷마당은 오밀조밀하게 풍성하여 은밀한 느낌도 들고 살림집 같았다. 마당의 풍경이 앞뒤로 다른 분위기를 지닌 채 중정과 창들을 통해 서로 투명하게 조우한다. 벽돌은 분홍색, 노란색, 베이지색을 오가며 그 자체로 햇빛의 질감과 날씨에 따라 색을 달리한다. 이 집에 사는 사람에게만 주어진 소소한 즐거움이다.​ (글 김유홍 / 진행 최다미 기자)



1F plan

Section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건축사사무소 봄 건축연구소(김유홍)

설계담당

김유홍, 채다인

위치

경기도 화성시 장지동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969.00㎡

건축면적

193.77㎡

연면적

412.32㎡

규모

지상 2층

주차

3대

높이

7.67m

건폐율

19.99%

용적률

32.64%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외부마감

벽돌

내부마감

화이트오크 원목, 고급 포세린타일, 고급 수성페인트

구조설계

SDM PARTNERS

기계설계

㈜태양엠이씨

전기설계

㈜다우티이씨

시공

호산건설㈜

설계기간

2020. 6. ~ 2021. 2.

시공기간

2021. 3. ~ 2021. 11.


김유홍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씨지에스 건축사사무소에서 실무를 쌓은 후 현재 건축사사무소 봄 건축연구소의 대표를 맡고 있다. 클라이언트의 구체성에서 출발해 건축이라는 놀이의 추상성과 규칙의 체계성을 거쳐 개별성을 지닌 하나의 인식을 생산해 내되, 그 과정에서 관련된 모두가 조금씩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주요 작업으로는 양명초등학교 다목적강당, 진주 평거동 931빌딩, 수능리 주택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