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귀납의 풍경: 인천서구상생마을 복합커뮤니티센터

강예린+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

강예린, 이치훈
사진
신경섭
자료제공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2022년 8월호 (통권 657호)

 

대상지는 인천 서구의 중심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선형의 석남완충녹지의 북측 끝단 내에 위치한다. 완충녹지는 서측 SK케미칼 산업단지로부터 동측 상생마을의 중저밀 거주지를 보호하기 위해 계획되었지만 시민들이 활용할 수 있는 공원녹지라기보다 관리되지 않는 나대지에 가까웠다. 동측에 인접한 상생마을은 다세대·다가구주택이 밀집한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주차 공간 부족을 겪고 있었다. 프로젝트의 주된 목적은 이 버려진 완충녹지를 활용해 주차난을 해결하고, 덤으로 주민자치를 위한 공간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함께 문화를 향유하고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커뮤니티’가 이 집(복합커뮤니티센터)의 주인이라고 생각했다. 함께 누리는 것을 공간의 중심 구조로 삼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모이는 행위가 주민들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어야 한다. 마을의 부족한 주차를 수용하는 것을 넘어, ‘주차’ 전후로 이어지는 프로그램들을 수용하는 집이 될 수 있도록 동선을 계획했다. 복합적인 도시계획 결정 상황을 건축의 기획으로 적극적으로 전환한 것이다. 대지는 9m 고저 차가 있는 남북 방향의 긴 완충녹지로 두꺼운 띠 형태를 띤다. 동서 방향으로 난 상생마을의 골목들이 대지에 수직 방향으로 꽂히는 듯 접하고 있다. 마을의 작은 단위의 소필지들을 약 100m 길이의 땅이 마주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설계공모 지침에서 요구한 2,750㎡의 면적의 규모를 곧이곧대로 드러내는 것은 부담이었다. 마을 스케일을 수용하여 동서 방향으로 네 개의 건축물들을 앉힌다. 이 건물들은 저마다 다른 폭을 가지고 있으며, 건물들 사이사이를 완충녹지에서 흘러나온 조경이 채운다. 완충녹지의 푸르름(green)을 건물이 들어앉을 후면으로 밀어내는 것이 아니라 건물의 파사드와 함께 다루었다. 건물과 마을 사이는 15m 폭의 긴 마당을 두고, 이 전면 마당 위에 각 건물의 라운드 된 캐노피를 살짝 걸쳤다. 네 개의 캐노피와 건축 내부 바닥이 연장되어서 나온 데크로 인해 반복되는 과장된 포치들이 전면 마당의 성격을 규정한다. 반복되는 캐노피는 복합커뮤니티센터의 독립적인 출구이자 연속된 현관(porch)을 형성한다. 12m 정도 되는 도시와의 앞마당은 이 캐노피와 캐노피 아래 흘러나온 데크 공간으로 인해서, 반외부의 홀 공간을 형성한다. 문이 닫혀 있을 때에도 늘 이 캐노피는 모여 앉을 수 있는 공간이자 베란다이자 아이들의 공간이 되길 기대했다. (글 강예린, 이치훈 / 진행 방유경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강예린(서울대학교),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이치훈, 한주희)

설계담당

조재민, 이정연, 김정민, 이윤석, 김윤지

위치

인천시 서구 율도로 16번길 18

용도

주차장, 주민편의시설

대지면적

4,613㎡

건축면적

1,185.49㎡

연면적

4262.01㎡

규모

지하 2층

주차

108대

높이

6.7m

건폐율

25.7%

용적률

0%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위 컬러스테인

내부마감

마모륨, 사비석 잔다듬, 강마루

구조설계

베이스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설계

주성이엔지

전기설계

한길엔지니어링

시공

위드씨앤종합건설

설계기간

2019. 4. ~ 2020. 8.

시공기간

2020. 11. ~ 2022. 4.

공사비

75억 원

건축주

인천광역시 서구 도시재생과

조경설계

랩디에이치


강예린
강예린은 서울대학교 지리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한 뒤,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건축을 수학했다. OMA 로테르담, 건축사사무소 협동원을 거쳐 이치훈, 정영준과 함께 2011년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를 설립했으며, 2019년부터 서울대학교 건축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아르코미술관, 안양공공예술제 등 전시에 참여했고,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생산도시〉를 기획했다.
이치훈
이치훈은 연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2011년 강예린, 정영준과 함께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를 설립했다. 건축사사무소 에스오에이는 건축의 사회적인 조건에 관한 분석을 통한 다양한 스케일의 구축환경에 대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카드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2015), 젊은건축가상(2015), 김수근 프리뷰상(2016), 「아키텍처럴 리뷰」가 주관하는 신진건축가상 파이널리스트(2016)에 선정됐으며 코리아디자인어워드(2021)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