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철근콘크리트와 목구조의 융합 '서리풀나무집'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조남호
사진
윤준환
자료제공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서리풀나무집

서초동은 옛날 이곳에 서리풀이 무성했다 하여 ‘서리풀이’, ‘상초리(霜草里)’라고 불렀던 데서 유래되었다. 우면산 물이 이리저리 서리어 흐르다 서울교육대학교에서 동쪽 경부고속도로에 이르렀다고 하는데, 부지는 그 인근이다. 블록 안쪽, 언덕 지형의 입지는 재개발의 파고를 넘을 수 있게 해주었고, 오래된 단독주택들로 구성된 마을 분위기는 정온하다. 주택은 도시를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지만 동시에 그것은 하나의 작은 도시이고, 소우주다. 건축주는 첫 회의에 층별로 분리된 골판지 모형을 가져와 자신의 생각을 설명했는데 그것은 마치 수평으로 배열하고, 수직으로 쌓아 올린 생각의 블록 같았다. 모형에는 이제까지의 삶과는 확연히 다른 미래, 즉 남편과 본인, 아들 각각의 영역이 존중되는 삶이 담겨 있었다. 설계는 가족 구성원의 영역을 구분하고 관계의 밀도를 조정하는 과정으로 진행되었다. 집의 중심을 이루는 거실은 없다. 손님을 맞기도 하는 식당이 유일한 공동의 공간이고, 음악감상이나 연주를 위한 홀과 서재, 등으로 재편된다. 이렇게 분리되거나 연결된 공간들이 배열되고 적층되어 집이 되고, 마을을 이루는 단위가 되었다.집은 길로부터 안쪽을 보호하면서 남서쪽을 튼 ㄱ자로 배치된다. 남측과 서측의 높은 담은 중정주택의 인상과 성능을 만든다. 남측 정원은 접이문을 열면 길과 연결된다. 길과 경계를 이루고 있는 면은 패쇄적인 인상을 주지만, 후퇴된 면에 내부를 암시하는 목재벽과 작은 정원이 있어 가로에 활력을 준다.





철근콘크리트 외피 + 우드 인필 시스템

적층된 블록의 배열은 미래에는 퍼즐처럼 변화할 수 있다. 우리는 현재의 프로그램의 특성을 담을 뿐만 아니라 미래의 변화에 유연한 구축 방식을 제안했다. 서리풀나무집은 철근콘크리트조와 목구조를 융합한 하이브리드 건축이다. 불소수지로 마감된 2층 높이 철근콘크리트 볼륨 안에 목구조를 구성하는 방식이다. 목구조는 2층 바닥 슬래브를 이루는 중목 장선(joist)과 경골목구조 벽이다. 외벽에서 반대편 외벽에 이르는 장선은 자유로운 평면의 기반이 된다. 1, 2층의 경골목구조 벽들은 현재의 쓰임에 맞춰 구성했지만 구조체가 아니므로 필요에 따라 언제든 해체해 재구성할 수 있다. 사용자의 의지에 따라 자유로운 평면과 더불어 자유로운 단면도 가능하다. 이러한 하이브리드 공간은 가변적 공간 구조와 더불어 목구조가 형성하는 고유한 공간감을 경험하게 하는 장소이다.​ (글 조남호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대표 / 진행 방유경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조남호)

설계담당

장문석

위치

서울시 서초구 사임당로 19길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282.6㎡

건축면적

139.78㎡

연면적

299.24㎡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2 대

높이

8.3m

건폐율

49.46%

용적률

76.76%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경골목구조

외부마감

회벽(백색노출 보수), 지정목재 사이딩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수성페인트

구조설계

(주)두항구조안전기술사사무소

기계,전기설계

코담기술단

시공

(주)지음재건설

설계기간

2017. 10. ~ 2018. 3.

시공기간

2018. 5. ~ 2019. 2.

건축주

조현


조남호
조남호는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의 대표다. 서울시립대학교와 서울대학교에 출강하는 등 건축가이자 교육가로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며 건축과 사회의 관계를 고민해왔다. 그가 이끄는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는 역사의 선례에서 지혜를 얻고, 새로운 유형의 건축을 만드는 집단으로 정착해가고 있다. 현재 서울시 건축정책위원, 한국건축가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건축문화대상 대상, 한국건축가협회 작품상(4회), 서울시건축상 최우수상, 아카시아건축상 골드메달 등을 수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