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나무, 책, 콘크리트가 어우러진 집 ‘광주 추사재’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조남호
사진
윤준환
자료제공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진행
방유경 기자
background



광주 추사재

광주광역시에 소재한 한 대학교에서 치의학 분야 법의학자로 재직했던 건축주는 퇴임을 앞두고 대학 인근에 집을 짓고자 하였다. 오랜 세월 서울에 가족을 두고, 주말에 귀경하는 일을 반복해왔는데 퇴임을 앞두고 객지인 광주에 집을 짓는 일은 이례적이다. 건축주는 학교 민주화를 포함해 법의학자로서 다양한 형식의 사회적 활동에 헌신해왔다. 집을 짓고자 하는 건축주의 핵심 의제는 단연 ‘자연과 책’이다. 무등산 자락에 오랫동안 눈여겨봐두었던 곳에 부지를 마련했다. 무등산(無等山)은 ‘등급을 매길 수 없는’이란 뜻으로 규모와 높이, 지형과 식생의 넉넉함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야를 넘나드는 다독가인 그가 보유한 2만 3,000권에 이르는 책을 공유하는 것도 집을 짓는 중요한 이유였다. 

대지는 아파트단지를 지나 숲으로 이어지는 무등산 자락 초입에 위치한다. 부지는 평평하지만 주변은 경사와 함께 높은 나무들로 위요된 분위기를 형성한다. 건폐율 20% 이하의 조건은 집이 단순한 오브제로 보이게 하지만 숲으로 둘러싸인 마당은 충분한 공간감을 형성한다. 낮은 건폐율로 인해 주택은 3층 볼륨이 되었다. 지면으로부터 반 층 아래 있는 현관을 들어서면 오른쪽으로 작은 다락이 있는 사랑방을 만난다. 여기서 반 층을 더 내려가면 1.5층 높이의 서재 공간이 나온다. 서재에는 들어올려진 슬래브에 면해 설치한 고측창으로 빛이 들어오도록 계획했다. 중간층인 1층에 침실을, 높은 천장이 있는 2층에 식당과 거실을 두었다.   

 

 


 

 


대지의 구축성

건축은 본래 땅을 파서 동굴을 만들거나, 대지 위에 나무를 세워 거주 공간을 만든다. 숲 사이 광주 추사재는 자연에서 얻은 지혜와 땅에서 유추된 ‘대지의 구축성’의 원리로 만들어진다. 대지와 건축이 만나는 두 가지의 상반된 태도다. 첫째는 대지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방법으로써 땅의 속성을 재현한다. 지표면을 변형하며 대지를 재현하는 구조 형식은 철근콘크리트조다. 반 층 들어올려진 1층과 반 층 내려간 선큰 형식의 현관은 건축과 대지가 결합하는 새로운 경계면을 제안한다. 이 구조 형식은 대지의 영역을 구성하기 위한 담의 재료이기도 하다. 둘째, 나무는 대지로부터 에너지를 얻지만 최소한으로 접속해 대지를 존중한다. 이처럼 경골목구조와 가변성을 고려한 중목구조를 혼합한 2개 층의 볼륨이 하부 구조로부터 수평띠창을 경계로 들어올려져 있다. 목구조 볼륨을 싸고 있는 경골목구조 외피는 다양한 폭의 동판 돌출이음으로 마감되어 세월이 더해감에 따라 숲에 동화될 것이다. ​(글 조남호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 대표 / 진행 방유경 기자)

​​


​​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조남호)

설계담당

왕성한, 이희원

위치

광주시 동구 운림길 75번길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389㎡

건축면적

77.01㎡

연면적

221.16㎡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2 대

높이

9m

건폐율

19.8%

용적률

38.38%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목구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위 불소수지코팅, 녹청동판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수성페인트

구조설계

세진에스씨엠

기계,전기설계

코담기술단

시공

(주)스튜가목조건축연구소

건축주

윤창륙


조남호
조남호는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의 대표다. 서울시립대학교와 서울대학교에 출강하는 등 건축가이자 교육가로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며 건축과 사회의 관계를 고민해왔다. 그가 이끄는 솔토지빈건축사사무소는 역사의 선례에서 지혜를 얻고, 새로운 유형의 건축을 만드는 집단으로 정착해가고 있다. 현재 서울시 건축정책위원, 한국건축가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한국건축문화대상 대상, 한국건축가협회 작품상(4회), 서울시건축상 최우수상, 아카시아건축상 골드메달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