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공간서가+리우지아쿤] 후후이산 추모관

지아쿤 아키텍츠

리우지아쿤(편집 존 홍)
사진
진효숙
자료제공
지아쿤 아키텍츠
background

공간서가에서는 2019년 지역 건축계와 세계 건축계의 소통을 목표로 매해 국제적으로 알려진 건축가를 초청해 강연을 열고 그 건축가의 작품집을 출간하는 ‘서울대-목천 강연’ 시리즈의 첫 번째 책 『리우지아쿤』을 출간했다. 리우지아쿤(刘家琨)은 중국 3대 건축가 중 한 명으로 쓰촨성 청두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건축가이다.

책은 리우지아쿤이 직접 쓴 에세이와 그의 건축 세계를 조명하는 주타오와 김승회의 비평, 그리고 루예웬 석조조각 박물관, 수정방 박물관 등 일곱 개의 대표 프로젝트를 수록하였다. 책에 수록된 그의 대표작을 간단히 소개한다.

 

 

책 보러가기​ 

 

 

 

후후이산 추모관은 1993년에 태어나 2008년 5월 12일 쓰촨성 대지진에 희생된 두장옌 고등학교 여학생 후후이산(胡慧姗)을 기리기 위해 세워졌다. 추모관의 형태는 당시 피해 지역에 설치되었던 구호 천막에서 영감을 받았다. 추모관은 상징적 형태에 대재난의 기억을 녹여내며 한시적인 무언가를 영속적인 존재로 바꾸어 놓는다. 이곳은 후후이산만이 아닌 지진으로 목숨을 잃은 모든 평범한 이들을 위한 공간이다. 

 

 

 

​후후이산 추모관은 임시 천막의 전형을 활용해 2008년 쓰촨성 대지진에 목숨을 잃은 십대 소녀를 기린다. 영웅주의와 애국주의 고취를 목적으로 건립하는 중국의 거대 구조물과는 대조적인, 매우 아담한 추모관이자 어쩌면 중국에서 가장 작은 박물관을 한 평범한 생명에 바친 것이다. 그의 메시지는 분명하고 강력하다.평범한 생명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 나라 부흥의 기초가 된다.”​”​

 

- ​주타오 홍콩대학교 교수(p41)

 

 

 

 

 

​​청두의 지역성은 리우지아쿤의 건축을 구성하는 핵심이다. 서울대-목천 강연에서도 그는 쓰촨성의 풍경과 청두 사람들에 대한 설명으로 강연을 시작했다. 그가 대나무를 가장 중요한 소재로 쓰는 것도 그가 쓰촨성의 특성에 얼마나 주목하는지 보여주는 예이다.​

쓰촨성의 역사와 삶은 그의 건축의 바탕이 되었다. 쓰촨성의 지진은 마을을 폐허로 만들었지만,그는 폐허에서 벽돌을 구했다. 그리고 그 벽돌로 슬픔을 이기고 새로운 건축을 만들었다.”​

 

- 김승회 서울대학교 교수(p.61~63)​ 

 

 


 

설계

지아쿤 아키텍츠(리우지아쿤)

설계담당

리우수, 뤄밍, 장통, 순엔

위치

중국 쓰촨성 청두시 다이현

용도

박물관

건축면적

19㎡

설계기간

2008. 6.~2009. 5.


리우지아쿤
리우지아쿤은 1999년 지아쿤 아키텍츠를 설립하고, 건축, 도시, 조경, 인테리어, 제품 디자인, 설치미술까지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활동하고 있다. 그는 사회 현실에 초점을 맞추고 지역적 맥락 및 토속적 장인정신을 존중하면서 민간의 지혜에서 영감을 얻어 리얼리즘 관점에서 동시대 건축적 쟁점들을 해결하고자 한다. 또한 전통과 현대의 공존을 추구하며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을 건축 언어로 번역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많은 프로젝트에서 중국인의 일상생활과 도시 문화 공간 사이의 상호관계를 조명했으며, 건축가로서 공공의 필요에 봉사하기 위한 방법으로 건축에서의 적절한 기술에 대해 끊임없이 탐구하고 있다. 제15회 베니스비엔날레를 비롯해 다수의 국제 전시회에 작품을 전시했으며 제7회 아시아 건축사협의회 건축상 우수상, 2003년 중국 건축&예술상, 아키텍처럴 레코드 매거진 차이나 어워드, 중국건축협회의 건축디자인 극동 어워드, 아우디 아트디자인 어워드 등을 수상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