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서울형 도시재생의 현재와 미래

seminar2019.08.09


2011년 박원순 서울 시장 취임 후 서울 도시관리의 패러다임이 개발에서 보존으로 전환된 가운데, 서울형 도시재생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앞으로의 방향을 재정립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7월 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서울특별시 주최, 한국도시재생학회 주관으로 주제발표와 집단토론회로 구성됐다. 

첫 번째 주제발표로 이명훈(한국도시재생학회 회장)이 ‘도시재생의 세계적 흐름’에 대해 발표했다. “세계 각국의 대도시들과 마찬가지로 서울 또한 4차 산업혁명과 혁신 경제를 바탕에 두고 일자리, 문화, 건강 등을 주요 주제로 삼아 도시재생의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이탁(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 단장)은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주제로 도시재생과 관련한 생활SOC, 스마트시티, 신재생에너지, 문화재생 사례를 소개했다. 다음으로 양용택(서울시 재생정책기획관)이 서울형 도시재생의 지난 8년간의 성과를 요약했다. 164개소의 재생사업을 통해 방치되고 낙후된 상태로 남아 있던 도시 공간이 “산업 공간으로, 혁신성장동력의 거점으로, 지역의 명소와 특성 있는 주거지로 변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단순한 공간 개선을 넘어 시민들의 체감도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세부 계획을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다음으로 집단토론회가 이어졌다. 우선, 박영신(한국경제신문 기자)가 앞선 주제발표에 공감하며 “도시재생의 시민 체감은 개선해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재개발, 재건축이 필요한 지역에도 보존과 재생이 해결책으로 사용되고 있다”며 도시재생의 남용을 문제 삼았다. 신정호(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위원) 또한 “도시관리는 투 트랙으로 가야 한다”며 “재건축과 재개발이 필요한 지역에 재생사업이 진행되면 사업비가 매몰비용으로 전락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예산 편성 또한 획일적이어선 안되며, 지역적 특성과 시민참여에 따라 사업 비용 및 사업 진행 기간을 유연하게 측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이용건(서울주택도시공사 도시재생본부장)은 “직주 근접이 가능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서울 곳곳에 분포된 빈집과 낙후지역을 주거지로 활용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장남종(서울연구원 도시재생연구센터장)은 “성장시대에 처음 대두된 도시재생의 의미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효한지”를 물으며 “도시재생의 중심을 사람에게 맞춰야 한다”고 했다. 이제선(연세대학교 교수)도 앞선 주장에 동의하며 “현재의 도시재생 사업은 어떤 세대를 위한 것인지, 미래세대에 대한 고민은 있는지”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도시재생 사업을 전담하는 전문기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은화 기자>

 

Image courtesy of KURA 


댓글

㈜CNB미디어 우.03781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이메일 editorial@spacem.org
대표번호 02-396-3359
팩스 02-396-7331
사업자등록번호 206-81-4042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3-서울서대문-0150호
대표자 황용철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정은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주연
호스팅 퓨처인포
VMSPAC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