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이미지 시대의 유희

exhibition2020.05.06


열화된 듯한 바다 이미지가 눈앞을 채운다. 분홍빛 하늘, 남색 바다, 검게 윤곽만 남은 섬, 불에 그을린 듯한 형태의 구름까지 각각의 요소들은 의도적으로 콘트라스트를 올린 듯 울긋불긋하다. 어딘가 거칠고 낯설고 호기심을 일으키는 장면이 문을 열면 또다시 펼쳐진다. 사람 크기로 확대된 담배꽁초, 해질녘 방콕의 어느 사원, 반려 동물을 묻은 무덤 등 각각의 이미지들은 연관성을 찾기 힘들다. 시각적으로 흥미롭지만 ‘문을 열어도’ 궁금증이 풀리지 않는다. 작품 제목도 막연히 ‘어딘가에 있을 법한’이라고만 표현하는, 토비아스 레베르거의 설치 연작이다.

갤러리바톤에서 토비아스 레베르거의 개인전 <트루스 댓 우드 비 매드닝 위드아웃 러브>가 열렸다. 이미지, 조각, 설치 등 매체와 규모를 넘나드는 토비아스 레베르거는 특유의 감각적이고 화려한 색상으로 관람객의 눈을 현혹시키면서도 ‘예술’에 대한 개념적인 질문을 놓치지 않는 작가다. 그는 조각-설치-건축, 예술-일상, 미학-기능 등 예술의 장르와 역할을 둘러싼 이분법적 경계를 탐구해왔는데, 이번 개인전도 이러한 탐구의 연장선상에 놓여 있다. 그에 따르면, 전시 제목에서 “진리는 ‘개념’을, 사랑은 ‘감정’을 의미”한다. “지성과 신중함 없이 예술 작품은 존재할 수 없지만, 또한 작품은 의도하지 않은 것, 감정적이고 느슨한 것 없이 만들어질 수 없음”을 말하려고 했다. 이는 지성사적 맥락에서 이성을 맹신하고 감정을 도외시했던 태도에 반기를 드는 시도이기도 하다.

작가는 기다란 갤러리의 공간 구조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전시장을 다섯 구간으로 나눠 벽을 세우고, 각 공간마다 확대·왜곡된 일상적 이미지를 붙여놓았다. 클릭과 터치 한 번으로 진행되는 스크린 위 시각 경험이, 이처럼 문을 열고 거대한 이미지를 마주하는 체험으로 변환돼 있다. 우리가 살아가는 디지털 시대, 작가는 ‘본다’는 경험 그 자체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이미지 벽들에 이어 관람객은 3D 프린터로 출력한 ‘오브제’들의 공간을 만나게 된다. ‘재떨이’로 명명된 이 오브제들은 인터넷에서 무작위로 찾아낸 이미지들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담배를 올려놓을 수 있는 작은 구멍이 있다는 이유로 ‘재떨이’로 명명됐는데, 기능과 역할이 어떻게 정립되는가에 대한 탐구 작업이다. 끝으로 가로변에 면한 전시 공간에는 토비아스 레베르거 특유의 네온과 세라믹 조각이 설치돼 있다. 기능이 불분명한, 그러나 다채롭고 강렬한 이 작업들도 예술과 일상, 미학과 기능 등의 구분에 대해 질문하게 만든다. 전시는 5월 13일까지. <이성제 기자>

 


<트루스 댓 우드 비 매드닝 위드아웃 러브> 전시 전경 / Images courtesy of Gallery Baton​

 

 


댓글

㈜CNB미디어 우.03781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52-20(연희동)
이메일 editorial@spacem.org
대표번호 02-396-3359
팩스 02-396-7331
사업자등록번호 206-81-40424
통신판매신고번호 제2013-서울서대문-0150호
대표자 황용철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정은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주연
호스팅 퓨처인포
VMSPACE. All rights reserved